진천 송기섭 군수 "예타 면제 진천~천안 도로 확장 조기완공 추진"
진천 송기섭 군수 "예타 면제 진천~천안 도로 확장 조기완공 추진"
  • 이규석
  • 승인 2019.01.3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기섭 군수.jpg
송기섭 진천 군수

 

[비즈트리뷴] 지난 29일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충청북도에서 국도확장 사업이 포함된 된 것은 진천~동면 구간 국도 확장 사업이 유일하다.

송기섭 군수는 3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진천 주민들이 힘을 모으고 국토부 등 정부 부처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숙원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2026년으로 예정된 준공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진천 주민들의 숙원이었던 이 사업은 2010년 국토교통부가 진천군의 국도 개량 건의를 받아들여 3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2011년~2015년)에 반영, 2015년 기본설계까지 끝냈다.
   
그러나 일괄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비용 편익 효과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실시설계가 유보되면서 사업 추진이 중단됐다.
   
차관급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출신인 송기섭 진천군수는 이 점을 못내 아쉬워했다.
   
그는 2016년 진천군수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뒤 이 구간 도로 확장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중앙부처를 설득하고 충북도와 공조, 이번에 결국 예타 면제 사업 대상에 이름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진천~동면 13.9km인 이 구간은 교통량이 급증했지만 좁은 2차로에 경사가 심하고 굴곡이 많아 운전자들이 운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비나 눈이 많이 올 때는 이 구간을 피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도 많았다. 진천군은 이 구간을 확장하면 천안을 잇는 물류 교통망이 확보돼 진천읍 사석 지역과 백곡면을 중심으로 새로운 발전 축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