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경력단절녀 특화 조직 'SF지점' 출범…높은 수수료, 유연한 활동 시간 제공
삼성화재, 경력단절녀 특화 조직 'SF지점' 출범…높은 수수료, 유연한 활동 시간 제공
  • 김현경
  • 승인 2019.01.2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30~45세 '경력단절녀(출산 및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 특화 영업 조직인 'SF(Success of Forty)'지점을 만든다고 25일 밝혔다.
 
SF는 '40대의 성공'이라는 의미로, 경력단절여성들이 전문금융지식을 바탕으로 RC(Risk Consultant, 보험설계사)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회경력 2년 이상인 30~45세인 여성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삼성화재 SF지점은 경단녀를 위한 특화지점인 만큼 기존 판매채널과 차별화해 운영된다.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교육과 영업활동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RC로 일하며 자녀를 직접 돌보고 개인 시간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보도사진] 삼성화재, 경력단절녀 특화 조직 'SF지점' 출범 (1).jpg
<사진제공=삼성화재>

 

또 사회경험이 있어도 보험영업은 생소한 '육아맘'들이 금융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3개월간 '금융 세일즈 기초교육 과정'을 체계적으로 운영한다. 뿐만 아니라 SNS 마케팅 교육을 통해 최근 트렌드에 맞는 영업 방법도 제시한다.
 
3개월간의 교육 후 본격적으로 영업 활동을 시작하기 전까지 안정적인 소득도 보장된다는 점도 눈에 띈다. 활동목표 달성, 고객 관리 등 기본지표에 따라 높은 수수료가 지급되며 본인의 영업성과에 따른 성과연동 수수료도 지급된다.
 
조경민 삼성화재 영업개발파트장은 "SF지점에서는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보험뿐만 아니라 증권, 카드 등 종합적 재무설계가 가능하도록 교육할 예정"이라며 "재취업을 망설이는 많은 경단녀들의 도전을 기다린다" 고 말했다.
 
삼성화재 SF지점은 서울 영등포와 일산, 부천 3개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1월30일에 지원자를 대상으로 각 지점에서 직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달 말까지 지원 가능하며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2월 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화재 SF지점 지원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공식 블로그 '삼성화재 NEWS'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