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주(株), 인터넷전문은행과 시너지 기대”-하나금융투자
“증권주(株), 인터넷전문은행과 시너지 기대”-하나금융투자
  • 김수향
  • 승인 2019.01.2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증권주(株)의 투자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하나금융투자는 24일 “인터넷 전문은행 추진에 증권사들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증권 관련주에 대해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신동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23일 오후 열린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 설명회’에 키움증권·교보생명·교보증권·SK증권·골드만삭스 서울지점·SBI홀딩스·신한금융지주·하나금융그룹·롯데카드·다우기술 등 총 55개 기업 및 단체가 설명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증권사 중에서는 키움증권이 컨소시엄 형태로 인가 신청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했다.
 
신 연구원은 키움증권의 인가 신청 배경으로 “상대적으로 경쟁력 있는 브로커리지 사업부문의 경쟁 심화와 높은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신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강력한 온라인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사업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report_증권.JPG
<자료제공=하나금융투자>

 

증권사들이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에 관심을 갖는 배경에는 본업과의 시너지 효과, 새로운 수익모델 확보 등이 있다.

 

신 연구원은 “실제 일본의 SBI스미신넷뱅크는 SBI증권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며 업계 1위로 성장했다”며 “대표 상품인 하이브리드 예금은 은행과 증권의 계좌를 통합해 계좌에 잔액이 있을 경우 SBI증권의 현물 거래 매수대금이나 신용거래 필요 보증금 등에 사용이 가능하게 했다”고 시너지 효과의 예시를 들었다.
 
또 "인터넷 전문은행을 통해 중금리 대출 등 새로운 수익 모델을 생각해볼 수 있다"며 카카오뱅크의 사잇돌대출을 국내 예시로 들었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는 지난 21일 중금리상품인 사잇돌대출 상품을 출시했고, 2022년까지 매년 1조원 규모의 중금리 대출을 진행할 계획이다.
 
그는 “다만 앞선 사업자들의 사례에서 보듯이 수익성을 확보하는데 일정 기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기존 은행들과 차별화되는 대출 상품 출시를 위해 보유 데이터들을 활용한 새로운 신용평가모델을 구축해야 하고, 관련 경쟁력이 신규 인터넷 전문은행들의 성패를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