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연구원 여론조사, 탈원전정책 반대 51.6% 신한울 3,4호기 공론화 찬성 81.9%
바른미래연구원 여론조사, 탈원전정책 반대 51.6% 신한울 3,4호기 공론화 찬성 81.9%
  • 구남영
  • 승인 2019.01.2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원전 1.jpg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바른미래당의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원장 홍경준)은 20일,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대한 전국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51.6%가 반대했고, 41.5%가 찬성해 ‘찬성’보다는 ‘반대’하는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20대(61.1%)와 60대이상(62.3%)에서는 탈원전정책에 반대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난 반면에, 30대(57.5%)와 40대(56.3%)에서는 찬성하는 경향이 높았다.
 
탈원전정책과 미세먼지와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6.4%가 ‘연관성이 있다’고 답변한 반면에, ‘연관성이 없다’고 답변한 사람은 28.2%로 낮게 나타났다. 특히 ‘매우 연관성이 높다’라는 답변 문항에 학생(59.6%)과 가정주부(44.0%)들이 높은 응답을 보여, 학생과 주부들이 환경과 미세먼지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공론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81.9%로, ‘필요없다’는 의견 13.9%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공보수 87.3%, 중도 83.4%, 진보 79.8%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념성향과 무관하게 공론화의 필요성에 대해 높은 공감대를 나타냈다.
 
또한 향후 바람직한 에너지 공급 방안으로는 화력발전소가 6.8%, 원자력발전소 42.0%, 태양광발전소 38.2%로 나타나 화력발전소보다는 원자력발전소와 태양광발전소를 대안으로 인식했다.
 
바람직한 에너지 공급 방안에 대해 보수성향 응답자의 66.2%가 원자력발전소를, 진보성향 응답자의 60.6%가 태양광발전소를 선호하는 것으로 볼 때 이념의 선호에 따라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평가가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재)바른미래연구원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했다. 조사는 2019년 1월 17일(목)~18일(금) 양일간에 걸쳐 진행됐으며,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8명이 응답했고 응답률은 4.0%로 무선(80%), 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2월 지역별 성별 연령별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가중치 적용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