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송영길 "백지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필요"
민주당 송영길 "백지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필요"
  • 구남영
  • 승인 2019.01.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 .jpg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원자력계 신년인사회' 참석자들이 떡을 자르고 있다. 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김춘호 한국뉴욕주립대학교 총장, 유영민 장관,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송영길 국회의원.

 

[비즈트리뷴=구남영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11일 정부가 백지화하기로 한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주목된다.
 
송 의원은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이날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개최한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오래된 원자력과 화력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와 스와프(교환)하는 방안도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북아 상생의 시대,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전력산업을 중심으로'라는 주제강연을 통해 "(백지화) 매몰비용이 7천억원이 든다는 데 원전산업 공백 기간을 메울 수 있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원자력업계가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탈원전 하다 보니 여러 가지 힘이 빠지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신한울 3·4호기 문제는 다시 여러 가지를 검토해서 원자력산업 생태계가 발전하고, 다가올 원전 해체 시장에서도 대한민국 원자력산업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게 관심 갖고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의 발언은 환경문제를 일으키는 노후 석탄화력을 줄이고 최신 원전인 신한울 3·4호기를 건설하는 게 낫다는 원자력계 입장과 비슷하다.
 
원자력 업계에서는 신한울 3·4호기 공사가 취소되면 국내 원전산업이 치명타를 입을 것이라며 공사 재개를 요구하고 있다.
 
송 의원은 "석탄화력을 LNG(액화천연가스)화력으로 바꾸려면 비용이 들지만, 미세먼지와 지구온난화 문제가 너무 심각하고 이번에 태안화력 김용균씨 사망 사건도 있어 다시 보게 됐지만, 노후 화력을 빨리 대체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러기까지는 스테이블한(안정적인) 원전 정책이 바로 이렇게 탈원전으로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장기적으로 소프트랜딩(연착륙)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