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10일 삼성 이재용 만난다
이낙연 총리, 10일 삼성 이재용 만난다
  • 설동협
  • 승인 2019.01.10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jpg
이낙연 국무총리

 

[비즈트리뷴=설동협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새해 들어 '경제'와 '현장'을 키워드로 경제 주체들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이 총리는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의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다고 총리실이 9일 밝혔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이 총리를 맞이한 뒤 현장을 안내하고 사업 현황을 설명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5G를 '4대 미래성장 사업'의 하나로 꼽고 있으며, 지난 3일부터 수원사업장에서 5G 네트워크 통신장비 생산라인 가동을 시작했다.
 
이 총리는 이곳에서 5G 통신기술 및 반도체 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신산업 관련 정부 정책과 지원 방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재계 1위 기업인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일자리 확대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총리가 4대 그룹(삼성·현대차·SK·LG) 총수 중 한 명을 단독으로 만나는 것은 2017년 5월 취임 후 처음이다.
 
그만큼 산업현장을 반영한 경제정책에 대한 의지가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총리는 지난 3일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지난해보다 더 자주 경제인 여러분을 모시고 산업현장의 말씀을 더 가까이에서 듣겠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방문에 앞서 경기도 용인 기흥구에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소공인 집적지구를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4일에는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시민들을 직접 만났으며, 지난 8일 인천신항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해 수출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