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기준금리 중립금리에 못미쳐…기조 완화적"
이주열 "기준금리 중립금리에 못미쳐…기조 완화적"
  • 김현경
  • 승인 2018.11.3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0일 "11월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기준금리가 여전히 중립금리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며 추가 인상 여지를 남겼다. 통화정책도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 번 금리를 인상하긴 했지만 통화정책 기조는 아직 완화적"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주열1130금리인상설명.jpg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금융통화위원회 이후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상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한은은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0%에서 연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총재는 이번 금리 인상이 금융불균형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재정·산업정책 등 정부 정책이 함께 운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금융불안정 해소를 위해서는 통화정책 뿐 아니라 다른 요인도 함께 가야한다"며 "현재 정부가 거시건전성 정책을 강화화고 있고, 시장 안정 대책도 펴고 있는 상황에서 소폭이지만 기준금리를 조정한 것은 금융안정 측면에서 불균형을 축소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국내 경기가 하강 국면에 돌입했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또 내년 경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글로벌 경기가 둔화되는 국면에 있지만 교역 시장이 크게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재정정책 통해서 경제 활성화 도모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2%대 중후반 성장세는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금리차 확대에 따른 자본유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경상수지 큰 폭 흑자, 재정 건전성 등을 생각하면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이 상당히 안정돼 있다"며 "자금유출을 크게 우려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예기치 못한 상황이 올 수 있으니 그때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늘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금통위에서는 조동철 금통위원과 신인석 금통위원이 기준금리 동결 소수의견을 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소수의견이 있는 것은 그만큼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