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1.75%…한은, 1년만에 기준금리 0.25%p 인상(상보)
1.50%→1.75%…한은, 1년만에 기준금리 0.25%p 인상(상보)
  • 김현경
  • 승인 2018.11.3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30일 오전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기준금리 인상은 지난해 11월 이후 1년 만이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1.50%에서 1.75%로 인상한다고 결정했다.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불균형 완화와 한미 금리차 확대에 따른 자금유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결정으로 분석된다.
  
1130 금통위 이주열.jpg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한은은 기준금리를 현행 연 1.50%에서 연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금통위 이후 한국은행은 여러 차례 기준금리 인상 신호를 보냈다. 특히, 저금리가 장기화된 탓에 가계부채 부담이 대폭 증가했고, 부동산 시장으로 자금이 몰린 탓에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났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 한미 금리차 확대에 따른 자금 유출 우려 증가도 금리 인상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미국이 다음달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이날 국내 기준금리 인상으로 한미 금리차는 0.75%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좁혀졌다.
 

이날 금통위의 결정은 시장 예측에 부합하는 결과다. 금융투자협회가 최근 채권시장 전문가 1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9%가 11월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내년 기준금리 인상 횟수와 시점에 모아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