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트리뷴]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정치인'에서 '경영인'으로
[핫트리뷴]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정치인'에서 '경영인'으로
  • 백승원
  • 승인 2018.09.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백승원 기자] 1969년 창사 이래 대한민국 고속도로 건설사를 이끌어오고 있는 한국도로공사 사장에 이강래 전 국회의원이 임명됐다. 

 

지난해 11월 이 사장의 임명 당시 '낙하산 인사' 논란과 업계 안팎의 우려가 이어졌다. 그는 3선 의원으로 'DJ의 정치참모', '북핵 문제 전문가' 등 수많은 수식어가 뒤 따를 만큼 업적을 남긴 정치인이지만 도로공사와의 접점을 찾기는 어려웠기 때문.

 

하지만 취임 10개월이 지난 현재 이 사장은 '정치인'에서 '경영인'으로 재평가 받으며 공기업 수장으로서의 역할을 이어가고 있다. 

 

도로공사.jpg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ㅣ 사진=한국도로공사

 

◆ 공기업의 공공성 확보 주력…4차 혁명 시대에 발맞춰 혁신

 

이 사장은 당시 취임사를 통해 "한국도로공사의 공적기능 회복과 사회적가치 실현에 매진할 것"이라며 공기업의 공공성을 강조했다.

 

취임 후에는 '공기업은 국민들에게 돌려줘야 한다' 그의 철학 아래 상명하복의 조직문화부터 바꿨다. 그것이 국민을 위한 공기업이 되기 위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동시에 이 사장은 사람·소통·안전·신뢰 네가지 핵심 가치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도로공사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공언했다.

 

이 사장은 "사회적 가치와 공공성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도공을 만들겠다"라며 "사람 중심 경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적 약자 보호,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 상생경영 실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친환경 최첨단 고속도로 구축을 위해서 "오는 2020년까지 스마트톨링을 차질 없이 구축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ITS)으로 스마트하이웨이 서비스를 조기에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부서를 재편하고 새로운 기술에 부합하는 전문 연구 인력 양성과 신사업 발굴에 힘쓰고 있다. 

 

이 사장은 빠르고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모든 재난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직과 인력을 효율적으로 배치하겠다"며 "도공이 보유한 첨단기술을 도로관리에 접목시켜 고속도로의 질적 고도화와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소통 시스템을 첨단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는 사회적 가치 자문단을 발족해 직원들에게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아이디어도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공공공사대금 정상화,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등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이 강래.jpg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 이강래 사장. ㅣ 사진=한국도로공사

 

◆ 수익 모델 다각화…재무건전성 확보

 

도로공사는 기획재정부가 집중적으로 부채를 관리하는 12개 공공기관 가운데 하나로 지난해 기준 27조2000억원 규모의 부채를안고 있다.

 

부채비율은 매년 떨어지고 있지만 금융부채 비중이 높아 막대한 이자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같은 높은 부채를 해결하기 위해 이 사장은 여러가지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먼저 남북관개 개선에 따른 '북한 사업'을 가동할 채비를 갖췄다. 남북한 교통 인프라 확충사업 등 북한사업은 정부의 결단이 전제돼야 하지만 상황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그는 “선제 접근해 남북 고속도로를 추진할 상황이 되면 남북관계를 푸는 데도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사업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국내 고속도로 건설 수요가 점차 줄어듦에 따라 미래 먹거리를 선점해야 한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 사장 취임 이후 지난 2월에는 민간 건설사와 약 8500억원 규모의 카자흐스탄 도로 투자사업을 공동 수주하고 약 7조원 규모의 인도 고속도로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맺는 등 성과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이 사장은 "도로공사가 해외 사업에 진출한 지 10년이 됐는데 가시적 성과가 많지는 않다"며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의 프로필이다.

 

▲1953년 전북 남원 ▲1982년 명지대 행정학과 ▲1984년 서울대 행정학 석사 ▲1995년 서울대 행정학 박사

▲1998년 국가안전기획부 기획조정실장, 청와대 정무수석 ▲2000~2012년 16·17·18대 국회의원 ▲2006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2009년 민주당 원내대표 ▲2017년11월~ 한국도로공사 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