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빅데이터·AI기반 마케팅 플랫폼 '마이샵' 오픈
신한카드, 빅데이터·AI기반 마케팅 플랫폼 '마이샵' 오픈
  • 김현경
  • 승인 2018.09.0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신마이.jpg
<사진제공=신한카드>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신한카드는 소상공인의 가맹점 매출 증대를 돕고, 고객에게 쿠폰 등 혜택을 제공하는 빅데이터·AI 기반의 마케팅 플랫폼 '신한카드 마이샵(MySHOP)'이 개인별 맞춤형 혜택 추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우선, 마이샵은 고객 개개인의 소비성향에 맞춰 맞춤형 혜택을 추천해준다. 빅데이터 분석과 AI 기반 고객-가맹점 매칭 알고리즘으로 고객이 필요한 쿠폰 등의 혜택을 파악해 제안하는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카드 고객은 신한FAN 앱을 통해 마이샵이 추천한 혜택을 확인할 수 있고, 선택한 오퍼는 가맹점에서 카드 결제 시 자동 적용된다.
 
또 가맹점의 영업시간, 위치, 메뉴 등의 안내와 '카카오맵'으로 연계해 길찾기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특히 마이샵에서는 지역 상권의 소상공인 가맹점주들도 쉽고 편리하게 쿠폰을 발행하고, 고객에게 혜택을 제안할 수 있다.
 
앞서 지난달 초 신한카드는 최근 경제 여건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30만 소상공인 등 가맹점주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마케팅 플랫폼 마이샵과 가맹점주 마케팅앱 마이샵 파트너를 개발해 선보였다.
 
마이샵은 마케팅 실행 뿐만 아니라 효과 상세 분석, 컨설팅 등 실행한 마케팅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해 가맹점-고객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신한카드는 정부 주최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 발표 자리에서 마이샵을 시연하기도 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마이샵 대고객 오픈을 기념해 다음달 5일까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한FAN 내 마이샵에서 매주 스타벅스 3000원 할인, CU 3000원 할인, 11번가 1만원 할인, 던킨도너츠 3000원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마이샵은 150만 가맹점과 2200만 고객을 빅데이터 분석과 AI 매칭 알고리즘으로 정교하게 연결해 줄 수 있는 초개인화 서비스로 소상공인 등 가맹점주와 고객 모두를 만족시켜줄 것"이라며 "빅데이터 분석, AI를 비롯한 디지털 활용 역량을 바탕으로 기업과 사회, 고객 모두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