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우리카드 ‘카드의 정석’… 5개월만에 100만좌 돌파
잘나가는 우리카드 ‘카드의 정석’… 5개월만에 100만좌 돌파
  • 김현경
  • 승인 2018.08.30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우리카드(사장 정원재)는 자사 대표 상품 ‘카드의 정석’ 시리즈가 출시 5개월만에 100만좌를 돌파하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카드는 지난 4월 ‘카드의정석 POINT’를 시작으로 DISCOUNT, SHOPPING, L.POINT 등 4종의 상품을 시장에 선보였으며, 출시 3주만에 10만좌를 돌파하며 대박의 조짐을 보이더니 5개월만에 100만장돌파라는 기록적인 속도를 보이며 시장에서 대표 히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사진설명] 30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카드의정석' 100만좌 돌파 기념식에서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 째)이 김현정 한국화가(왼쪽에서 네번째)에게 감사의 표시로 기념카드를 전달하고, 상품개발에 참여한 유공직원 5명.jpg
30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카드의 정석' 100만좌 돌파 기념식에서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왼쪽 다섯번 째)이 김현정 한국화가(왼쪽 네번째)에게 감사의 표시로 기념카드를 전달하고, 상품개발에 참여한 유공직원 5명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리카드>

 

카드의정석 시리즈가 흥행 성공을 거둔 주요 요인으로는 ▲업계최고 수준의 적립과 할인이라는 단단한 기본기 ▲고객의 이용빈도가 높은 업종에 대한 파격적 추가 혜택 ▲한국의 미를 활용해 예술과 금융을 접목시킨 세련되고 아름다운 카드 디자인 등이 꼽힌다.
 
업계 최초로 한국적인 미를 디자인에 담기 위해 동양화에 기초하지만 시대에 맞는 참신한 발상과 주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한국화가 김현정의 작품들을 차용했다.
 
더불어 카드 플레이트 표면에 특수 가공을 통해 작품이 액자에 들어있는 시각적 효과를 주는 것은 물론 우상단에 ‘ㄱ’자홈을 배치해 지갑에서 꺼내기 쉽도록 이용 편리성을 높이는 등 고객의 브랜드 체험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판매 속도에도 가속이 붙고 있다. 직장인 특화 카드, 마일리지형 카드 등 다양한 상품들도 출시 예정에 있어 연말까지 200만좌 달성이 무난해 보이며, 신용카드 발급 비중이 체크카드 보다 높아 매출 증대에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불필요한 부가서비스를 없애 절약된 비용을 핵심 혜택 강화에 사용하는 방식으로 수익성에 대한 우려를 사전에 차단했다”며 “그 결과 고객만족도는 더 높아져 회사와 고객 모두 윈윈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어려운 업계 환경에도 불구하고 ‘카드의 정석’에 보내주신 고객들의 뜨거운 사랑으로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게 돼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와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좋은 상품들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드의 정석 POINT’는 고객이 자주 이용하는 10대 업종에 더 높은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며, ‘카드의 정석 L.POINT’는 우리카드만 사용해도 엘포인트 적립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롯데계열사 및 L.pay 이용 시 추가 적립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또 전월 이용금액 관계없이 모든 국내가맹점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카드의 정석 DISCOUNT’와 온‧오프라인쇼핑 할인 혜택을 1장의 카드에 담아낸 ‘카드의 정석 SHOPPING’도 인기몰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