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태풍 피해고객 대상 결제대금 유예 등 금융지원
우리카드, 태풍 피해고객 대상 결제대금 유예 등 금융지원
  • 김현경
  • 승인 2018.08.2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카드.jpg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우리카드는 태풍 '솔릭'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우리카드는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해줄 방침이다.
 
또 태풍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고객에게는 다음달 말까지 접수를 받아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 연체이자 면제 및 연체기록을 삭제해줄 예정이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태풍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기 위해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향후에도 예기치 못한 재난을 당한 고객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 금융지원 서비스는 우리카드 대표전화를 통해 신청 및 문의할 수 있다.
 
지원을 받으려면 해당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하는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