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화성반도체 EUV 방문…"기술 초격차 반드시 유지돼야"
이재용 부회장 화성반도체 EUV 방문…"기술 초격차 반드시 유지돼야"
  • 이연춘
  • 승인 2018.08.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본격 현장 경영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6일 김동연 부총리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진 뒤 곧바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남 사장(DS부문장), 진교영 사장(메모리사업부장), 정은승 사장(파운드리사업부장), 강인엽 사장(시스템LSI사업부장), 강호규 부사장(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PYH2018080607950006100_P2_20180806114402963.jpg


이 부회장은 최첨단 극자외선(EUV) 개발 라인도 깜짝 방문하며 현장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반도체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선 기술 초격차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면서 끊임없는 혁신과 도전을 당부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글로벌1위를 20년 넘게 유지하고 있는 것은 임직원들이 현장에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반도체 1등 기업이라는 자부심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월 착공한 화성 EUV 생산라인은 2019년 하반기 완공돼 2020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며, 7나노 이하 최첨단 미세공정 기술 적용으로 삼성전자가 향후 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리더십을 유지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