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페이, 국민은행, SC은행 등 제휴처 확대...범용성 대폭 강화
네이버페이, 국민은행, SC은행 등 제휴처 확대...범용성 대폭 강화
  • 승인 2015.11.2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페이.png
 
[비즈트리뷴]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KB국민은행,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이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제휴사로 추가 적용됐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네이버페이는 ▲신한, 현대, 삼성, BC, 국민, 하나, 롯데, 농협 등 8개 카드사와 ▲농협, 신한, 우리, 기업, 부산, 경남, 수협, 우체국 등 8개 은행과 제휴를 맺고 있으며 ▲연내 씨티카드가 제휴사로 추가되면 20곳 이상의 금융사에서 네이버페이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제휴 신용카드나 은행계좌를 활용하고 있는 이용자라면 누구나 네이버 아이디 하나로 6만7천여 개 이상의 가맹점에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포인트 적립과 간편 송금까지 가능하다.

네이버 최진우 페이셀장은 “KB국민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합류로 시중에 유통되는 은행의 92%, 카드의 경우 98% 이상 커버리지를 확보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카드나 주거래 은행에 구애받지 않고, 더 다양한 가맹점에서 네이버페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3일 한국미디어경영학회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윤혁 교수가 발표한 ‘간편결제 이용자 인식 연구’에 따르면, 네이버페이는 서비스 반복 이용 여부에서 50% 가까운 수치를 기록하며 타 간편결제 서비스 대비 높은 서비스 재이용률을 보였다.

네이버페이는 실제 이용자 지표에서도 10월 한 달간 네이버페이를 3회 이상 결제한 이용자 비중이 전체 결제 건수의 43%에 달하는 등 높은 서비스 충성도를 기록하면서 건강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비즈트리뷴 채희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