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골키퍼 노이어, 16강 탈락 "괴롭고 처참해. 준비 충분하지 못했고 절대적인 의지가 부족했다"
독일 골키퍼 노이어, 16강 탈락 "괴롭고 처참해. 준비 충분하지 못했고 절대적인 의지가 부족했다"
  • 김정연
  • 승인 2018.06.2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48958_724962_4221.jpg
노이어 ㅣ 노이어 인스타그램 캡처

 

 

[비즈트리뷴] 독일 골키퍼 노이어가 월드컵 16강 탈락 후 '괴롭고 처참하다'고 털어놨다. 

독일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F조 최약체로 평가받던 한국을 상대로 내내 득점하지 못하다가 후반 추가시간 두 골을 연이어 얻어맞고 0-2로 져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에 독일의 주전 수문장인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는 "정말 괴롭고 처참하다.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고, 절대적인 의지가 부족했다"면서 "오늘 16강 진출에 성공했더라도 단판 승부로 가서 다음이나 그다음 경기에 멈춰 섰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수비의 핵심인 마츠 후멜스(바이에른 뮌헨)도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며  "후반 20분이 지나면서 우리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조급해졌고, 우리의 짜임새를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패배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김영권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독일에 2-0 승리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