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C·하나카드, 생체인증 활용한 간편결제 서비스 본격 추진
신한·BC·하나카드, 생체인증 활용한 간편결제 서비스 본격 추진
  • 김현경
  • 승인 2018.06.1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편리하고 안전한 생체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한카드, BC카드, 하나카드 등 3개 카드사가 손을 잡았다.
 
신한카드, BC카드, 하나카드는 LG히다찌, 나이스정보통신과 함께 생체 인증 기술인 지정맥을 활용한 무매체 간편 결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과 관련, 지난 5일 서울 마포구 LG히다찌 본사에서 김정수 신한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 최정윤 BC카드 디지털혁신본부장, 정성민 하나카드 미래사업본부장, 이석희 LG히다찌 솔루션&서비스사업본부장, 박정우 나이스정보통신 법인사업본부장 등 참여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휴조인식이 열렸다.
 
1신bc.jpg
<사진제공=신한카드>

 

지정맥 솔루션은 손가락 정맥 패턴을 이용한 인증 기술이다. 손가락 정맥 패턴은 사람마다 달라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인증 속도도 빠르다.
 
특히 손가락만 대면 인증이 돼 카드나 스마트폰 등 기존의 결제 수단을 소지하지 않아도 결제가 가능하고, 인식 장치 크기가 작아서 복잡한 가맹점 카운터에 설치가 용이하다.
 
이미 일본에서는 생체 인증이 가능한 ATM의 80% 이상에서 이 기술이 사용되고 있고, 유럽과 미국 등에서도 백화점, 식당 등 다양한 유통업체에 적용되고 있다.
 
신한카드 등 5개사가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정맥을 카드 결제에 적용하는 것으로, 우선 국내 유명 편의점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 뒤 향후 다른 가맹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르면 오는 10월 서비스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지정맥을 활용한 결제 인증 방식은 편리한 것은 물론, 보안성도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향후 생체 인증을 통한 오프라인 간편 결제에서 주요 인증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신한카드, BC카드, 하나카드 3사는 지정맥 인증을 국내 최초로 결제 영역에 도입하는 만큼 향후 카드나 스마트폰이 없어도 결제가 가능한 '디바이스리스(Deviceless)' 시대에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