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신(新)남방정책’ 추진 본격화...베트남 지급결제 활성화 MOU
하나카드, ‘신(新)남방정책’ 추진 본격화...베트남 지급결제 활성화 MOU
  • 김현경
  • 승인 2018.03.2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하나카드(대표이사 정수진)가 지난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중앙은행 산하의 국제 결제원인 NAPAS (National Payment Corporation of Vietnam, 사장 레 꾸옥 흥), 결제솔루션 제공업체인 알리엑스와 베트남 지급결제 활성화에 대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하나카드는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베트남內 카드결제 확대를 위한 사업 지원, 모바일, Contactless(비접촉) 결제와 같은 비 현금 결제서비스의 노하우 등을 NAPAS에 제공해 베트남 해외카드 지급결제 프로세싱 사업 전반을 지원하게 된다.

MOU사진_하나카드 베트남 NAPAS.jpg
정수진(가운데) 하나카드 대표이사가 MOU 체결 후 레 꾸옥 흥 NAPAS 사장, 박병건 알리엑스 대표이사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나카드>

 

레 꾸옥 흥 NAPAS 사장, 응우웬 꾸앙 민 NAPAS 부사장 등이 참석한 이번 협약식에서 하나카드 정수진 사장은 “베트남 결제시장을 선도하는 중추기관인 NAPAS의 인프라와 하나카드의 지급 결제 시장에 대한 40여년의 경험 및 디지털 페이먼트 기술력이 합쳐진다면 베트남 지급결제 시장의 발전에 큰 공헌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이번 MOU를 통해 업무추진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나카드는 글로벌 카드사로의 도약을 위한 중장기 성장전략의 일환으로 2016년부터 해외진출을 꾸준히 추진해 왔으며 이번 베트남과의 협약도 이런 배경에서 추진하게 됐다.

 

현재 하나카드는 2017년 일본 현지자회사인 하나카드페이먼트를 설립해 국내 위챗페이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에서 위챗페이 매입업무를 영위하고 있고, 동남아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추진 중이다.

 

하나카드 정성민 미래사업본부장은 “한국·베트남 수교 25주년 및 아세안의 전반적 협력을 꾀하는 ‘신(新)남방정책’이 본격화 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 당사의 베트남 진출이 양국 관계증진에 일조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양해각서 체결 후 베트남 현지은행과 해외카드 프로세싱 계약을 추진해 하나카드의 오랜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통한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