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베트남 파이낸스사 인수 최종 승인…베트남시장 진출 박차
롯데카드, 베트남 파이낸스사 인수 최종 승인…베트남시장 진출 박차
  • 김현경
  • 승인 2018.03.1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롯데카드는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현지 소비자금융 회사인 ‘테크콤 파이낸스(Techcom Finance)’의 지분 100% 인수에 대해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승인을 통해 롯데카드는 국내 카드사 중 처음으로 베트남 소비자금융 및 신용카드 라이선스를 획득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이날 양사는 베트남 롯데호텔 하노이에서 인수 계약을 최종 완료하는 ‘딜 클로징(Deal closing)’ 세레모니를 열고 성공적인 베트남 금융시장 진출 비전을 밝혔다.
 
행사에는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와 응우엔 레 꿕 아인 테크콤뱅크 대표이사, 부이 후이 토 베트남 중앙은행 인허가국장 등이 참석했다.
 

1롯데카드.jpg

 

테크콤 파이낸스는 신용카드, 할부금융, 소비자대출 등 금융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는 소비자금융 회사다.
 
롯데카드는 지난해 9월 테크콤 파이낸스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5개월만인 지난 6일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최종 인허가를 조기 취득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롯데카드는 1년 내 베트남 사업을 위한 제반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현지인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베트남 현지에 진출해 있는 롯데 계열사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안정적 시장 진입 후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점차 사업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백화점, 마트 등 유통계열사 중심의 할부금융 상품과 신용카드 사업, 소비자대출은 물론, 롯데카드의 금융노하우를 접목한 현지 특화 상품 개발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는 “베트남 중앙은행 및 국내 금융당국의 전폭적인 지원과 테크콤뱅크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비교적 단기간에 최종 인수 계약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추후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롯데 계열사와의 협력을 통해 조기에 파이낸스 사업을 안착시켜, 베트남에서 가장 사랑 받는 금융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