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 5G IoT 미래먹거리 "같이 찾자"
삼성-SK, 5G IoT 미래먹거리 "같이 찾자"
  • 승인 2015.04.0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과 SK가 손을 마주잡았다. ICT 분야의 미래먹거리를 찾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SK텔레콤(대표 장동현)과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차세대 네트워크, IoT 등 ICT분야 5대 핵심영역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5대분야는 △국가재난안전망 △핀테크 등 모바일결제 △5G 통신 △웨어러블디바이스 △사물인터넷 등으로 양사는 기술개발과 사업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검토했으며, ‘차세대 N/W 기술 개발’ 등 5개 영역의 협력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5G 기술 2.png
 
■차세대 네트워크/단말 기술 공동 개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영역은 차세대 N/W 및 단말 기술 개발로, 세계적으로 가장 앞선 이동통신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양사가 협력을 통해 5G 등 미래 기술 발전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5G 기술과 관련 서비스 공동 개발 및 시설 투자와 함께 LTE미래 기술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 공동 개발

또한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소비자 Needs와 시장에 최적화된 웨어러블 디바이스 개발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디바이스 개발에만 국한하지 않고 고객의 사용 효용성을 제고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서비스 개발에도 역점을 둘 방침이다.

이미 양사는 T아웃도어 상품(SK텔레콤)과 기어S(삼성전자)를 통해 시장을 선도한 바 있어 웨어러블 영역에 있어서의 지속적인 협력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양사간의 협력 강화를 통해 국내 웨어러블 시장 확산은 물론 해외시장 개척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IoT 플랫폼 공동 협력

더불어,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IoT영역에 대해서도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양사 IoT플랫폼이 상호 연동할 수 있도록 연동규격과 API를 제공하고 기술 및 사업 협력을 지속할 방침이며, 관련 생태계 조성 및 신규 시장 발굴 등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5G 기술.png
 

■모바일 결제 공동 협력 논의

이와 함께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양사가 보유한 핀테크 솔루션을 기반으로 모바일 결제 분야의 협력도 논의하기로 했다.

■국가안전망 공동 협력

마지막으로 양사는 국가 재난 안전 통신망의 성공적인 구축 및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관련기술 및 사업분야에서의 상호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SK텔레콤 이형희 MNO총괄은 “국내 ICT 분야를 선도하는 SK텔레콤과 삼성전자의 이번 협력을 통해 국내 ICT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사는 지속적 협력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의 대한민국 ICT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김영기 사장은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적 ICT 트랜드인 5G, 웨어러블 등 5대 영역의 혁신을 이끌어갈 것“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통해 고객에게 항상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