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코인피아 가상화폐 거래중단…중소형거래소는 불안하다
[가상화폐]코인피아 가상화폐 거래중단…중소형거래소는 불안하다
  • 김현경
  • 승인 2018.01.3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jpg▲ 신규 가상계좌 발급을 받지 못한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피아가 거래중단을 선언했다. ㅣ HackerNoon
 
[비즈트리뷴] 30일 가상화폐 거래실명제가 도입된 가운데 신규 가상계좌 발급을 받지 못한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피아가 거래중단을 선언했다.

금융당국이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가상화폐 법인계좌 사용을 금지하면서 가상계좌가 아닌 법인계좌를 사용하는 중소형 거래소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은행에서 중소형 거래소의 가상계좌 발급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관련 업계 상황이 악화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날 코인피아 측은 거래은행과의 거래가 중단되면서 신규계좌 발급은 물론 원화 입금이 불가능 해졌다며 6일 0시를 기해 모든 거래를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인피아 측은 "정부당국에서 가이드하고 있는 실명확인제 연동을 추진했으나 실질적으로 뚜렷한 사유없이 연동의 어려움을 절감했다"며 "적정한 기준이 없는 형태로 실명확인제 연동이 되지 않는 것은 거래의 음성화 등을 유발하게 되므로 사회적 부작용이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활한 원화와 암호화폐간 거래를 매개하는 플랫폼으로서, 정상적이지 않은 시장의 거래는 문제가 될 수 밖에 없다"며 "무리한 욕심으로 시장을 유지하는 것보다 고객분들의 거래안정성을 위해 원화입금 중단이 지속될 경우 거래 일체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한국블록체인협회가 발표한 법인계좌 사용 거래소는 고팍스, 코인네스트, 코인이즈, HTS코인, 코인링크, 이야랩스 등이며 총 회원 가입자수는 76만여명에 달한다.

신규계좌 발급이 사실상 불가능 해지면서 신규 가상화폐 거래소의 시장 진출도 어려워질 전망이다.

한·중 글로벌 금융전문가들이 국내에 설립한 가상화폐 거래소 지닉스는 당초 1월 개장을 앞두고 있었으나 이날 일정을 연기했다.

지닉스 측은 "은행권 사정으로 이달 말까지 실명 가상계좌 서비스 도입이 어려워 오픈 일정을 2월로 연기했다"며 "거래소 오픈 후에도 당분간 코인간 거래 마켓만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블록체인협회는 "이들 거래소는 주거래 은행으로부터 일방적으로 거래중단 및 신규계좌 발급불가 통보를 받아 매우 당혹스런 입장"이라며 "이미 현재 법인계좌로 회원을 받을 때도 충분한 본인확인을 거쳤음에도 일부 거래소에만 신규 가상계좌를 허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김현경 기자 kimgusrud16@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