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보안업체와 제휴,‘녹스’강화로 기업고객 유치
삼성전자 보안업체와 제휴,‘녹스’강화로 기업고객 유치
  • 승인 2015.03.2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녹스.png
 
삼성전자가 세계적 모바일 보안전문업체와 손잡고 자체 모바일기기 보안 플랫폼 녹스(KNOX) 강화에 나섰다.

기업고객을 더 많이 유치하기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20일 보안전문업체인 트러스토닉과 제휴했다고 밝혔다. 트러스토닉은 모바일 기기의 보안실행환경(Trusted Execution Environments)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이다.

양사는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트러스토닉 포(for) 녹스’를 발표하고 이 플랫폼을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6과 갤럭시S6엣지에 탑재하기로 했다.
갤럭시S6과 갤럭시S6엣지 외에 기존의 일부 갤럭시 스마트폰에서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트러스토닉 포 녹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러스토닉 포 녹스'는 기존 녹스의 통합보안 기능과 트러스토닉의 하드웨어 기반 보안을 결합했다.

삼성전자는 "트러스토닉 포 녹스를 이용하면 사용자의 인증과정이 더 간단해지고 보안 위협은 더 잘 막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릭 시걸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 기업비즈니스팀 부사장은 “기업의 모바일 보안 수요에 맞춰 녹스를 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트러스토닉 포 녹스 탑재로 갤럭시S6은 모바일 보안 생태계환경을 한 단계 끌어올리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15에서도 녹스를 통한 보안 강화로 기업고객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비즈트리뷴=정윤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