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LS KB금융 현대모비스 SK
[추천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LS KB금융 현대모비스 SK
  • 승인 2017.12.2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26일~29일] 두산인프라코어 대상 위닉스 현대모비스 유니퀘스트
추천주 1-1.jpg▲ 다음주 추천 종목은 ㅣ 비즈트리뷴
 
신한금융투자

△삼성전자
- 4분기 영업이익 16조4000억원(직전분기 대비 13.0% 증가). 내년 영업이익 67조8000억원(전년 동기 대비 23.4% 증가) 전망.
- 올해 주가는 컨센서스 기준 예상 PER 8.0~9.5배 수준에서 등락.
- 내년 예상 PER은 컨센서스 기준 8.0배로 신한금융투자 기준 7.2배이며 현저한 저평가 구간으로 보임.

△SK하이닉스
- D램(RAM) 공급제약과 수요호조로 4분기 D램 고정가 상승 예상.
- 4분기 실적이 시장기대치를 상회할 전망.
- 내년에도 D램 및 낸드(NAND) 업황 호조가 지속될 전망.

△스튜디오드래곤
- 2018년 매출액은 30% 이상 증가. 빠른 외형 확대 지속.
- 제작편수 증가에 따른 유통 이익 성장 기대.
- 내년 PER(주가수익비율) 35배 수준.
- 밸류에이션보다는 모멘텀에 주목.

■KB증권 

△LS(006260)
-구리가격 상승기대감(LME Copper ytd +25%)
-전선자회사 및 LS-Nikko동제련 실적 개선 전망

△POSCO(005490)
-강력한 자사주소각 피력시 자기자본이익률 급속 개선(자사주 8% 기준)
-중국의 내수 철강제품 수요량은 상승추세 유지
-주당배당금 8000원에서 유지 전망(시가배당률 2.4%)

△대상(001680)
-3분기부터 나타난 실적 개선세 이어질 것으로 예상
-국내외 주요 자회사 중심의 실적 개선 전망
-현 주가 주가수익비율(PER) 10배 수준으로 밸류에이션 매력도 충분

■대신증권
 

△유니퀘스트
- 자회사 드림텍 IPO(기업공개)에 따른 지분가치 부각 가능성. 자동차 전장용 반도체 매출증가.
- 자율주행사업 영위하는 피엘케이(PLK)테크놀로지 성장성에 주목.

△덱스터
- 영화 <신과함께> VFX(시각특수효과) 제작으로 기술력 입증.
- 향후 VFX사업부 수주 증가로 턴어라운드 기대.

△위닉스
- 공기청정기시장 성장에 따른 실적 턴어라운드 진행. 제습기 재고 이슈 마무리.
- 미세먼지에 따른 공기청정기 제품 매출 증가로 성장세 지속.

SK증권

△두산인프라코어(042670)
-교체 주기 도래,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확대로 중국 굴삭기 시장 회복 뚜렷
-하반기가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안정적인 실적 기대
-회사채 잔여 물량 5천억원 정도로 유동성 리스크도 크지 않은 상황

△KB금융(105560)
-완전자회사 편입한 계열사 손익이 내년 온기로 반영돼 은행주 중 가장 높은 매출 성장 예상
-업종 내 최고 수준의 자본비율을 기반으로 주주환원, 수익성 자산 확대 여력이 많음
-최고경영자(CEO) 연임으로 본격적인 경영 안정화 전망

△휴젤(145020)
-올해 3분기 실적부진을 딛고 4분기 실적 정상화 예상
-남미, 러시아 등의 수출확대 기대감이 긍정적
-내년 주가수익비율(PER) 19배 수준으로 최근의 주가하락으로 밸류에이션 매력도 높음

■유안타증권

△SK(034730)
-6200억원에 인수한 SK실트론 가치 2조2000억원 규모로 측정
-SK E&S 올해 영업이익 4222억원 전망, 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른 수혜 기대
-SK바이오팜 내년 기업공개(IPO) 추진할 전망

△현대모비스(012330)
-현대차그룹 중국판매 정상화로 내년 주당순이익(EPS) 전년대비 27.5% 증가할 전망
-2020년까지 HMG FCA 전차종 채택 및 친환경차 31종 출시에 따른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전기차 부문 매출 확대 및 수익성 개선 전망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선시 기업가치 재평가로 수혜 기대

△에스디생명공학(217480)
-SNP 바다제비집 마스크팩, 기초화장품, 기능성화장품 전문업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규제완화 수혜 및 사업구조 다변화 기대…적극적인 글로벌 진출도 긍정적으로 평가


 [비즈트리뷴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비즈트리뷴은 위 기사의 내용에 의거하여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