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선정 글로벌 CEO 20위 올라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선정 글로벌 CEO 20위 올라
  • 승인 2017.10.2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경뱅 회장 1.jpg▲ 서경배 회장 ㅣ 아모레퍼시픽
 
[비즈트리뷴]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이 미국 하버드대가 발간하는 세계적 경영 저널 하버드비즈니스리뷰(Harvard Business Review)와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경영대학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2017년 글로벌 CEO 경영 평가(The Best-Performing CEOs in the World 2017)에서 세계 20위, 아시아 2위에 선정됐다. 

24일 발표된 이번 평가는 2017년 4월까지의 CEO 경영 실적을 기준으로 진행되었다. 올해 1위는 패션 브랜드 ‘자라’를 운영하는 스페인 인디텍스(INDITEX) 그룹의 파블로 이슬라(Pablo Isla), 2위는 영국의 광고 그룹 WPP의 마틴 소렐(Martin Sorrell), 3위는 미국 반도체 기업 NVIDIA의 젠슨 황(Jensen Huang)이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기업 경영자로서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20위로, 18위 일본 헬스케어기업 시스멕스(SYSMEX)의 이에츠구 히사시(Hisashi Ietsugu)와 함께 아시아 2대 CEO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서경배 회장은 화장품 업계 내에서도 주요 글로벌 기업의 CEO보다 높은 순위에 선정되어 눈길을 끌었다.

미국 에스티로더의 경영자인 파브리지오 프레다(Fabrizio Freda)는 25위, 프랑스 로레알의 장-폴 아공(Jean-Paul Agon) 회장은 87위에 올랐다. 또, 한국인 경영자로서는 2013년 윤종용 전 삼성전자 부회장(3위), 정몽구 현대차회장(6위) 이후 4년만에 서경배 회장이 순위에 올라 그 의미를 더했다. 

평가를 공동 주관한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의 나나 폰 베르누스(Nana Von Bernuth) 디렉터는 “아모레퍼시픽은 포브스가 뽑은 가장 혁신적인 회사 중 하나이며(2017년 포브스가 선정한 100대 기업에 16위로 선정), 쿠션 기술과 같은 혁신을 이끌어왔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서 회장이 독서와 명상을 즐기고 평소 호기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것이 기업 경영에서의 장기적 성공을 도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을 연구해온 인시아드의 마이클 자렛(Michael Jarrett) 교수 또한 “서경배 회장은 언제나 새로운 기회를 탐색하는 창업가적 기질이 있다. 아직 미개척된 시장을 이해하는 통찰력, 그리고 혁신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현실화시키는 추진력도 돋보인다”고 말했다. 자렛 교수는 또 아모레퍼시픽이 “서경배 회장의 할머니인 윤독정 여사에서부터 이어오는 기업의 헤리티지를 잘 유지하고 있는 것이 마지막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평가는 하버드비즈니스리뷰의 기준에 맞춰 아모레퍼시픽이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분리해 별도 법인으로 설립된 2006년 6월 29일부터 기준일인 2017년 4월 30일까지의 실적을 기준으로 측정됐다.
 
■서경배 회장, 남다른 경영성과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지난 1997년 3월 18일, ㈜태평양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이후 아모레퍼시픽은 고객의 미와 건강(Beauty & Health)을 추구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순조롭게 성장해나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97년 3월 서경배 회장이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후 20년간 아모레퍼시픽이 이뤄낸 대표적인 경영 성과(1996년 말/2016년 말 기준 비교)로는 매출액 약 10배(6,462억 원→6조 6,976억 원) 증가, 영업이익 약 21배(522억 원→1조 828억 원) 증가 등이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미국의 패션·뷰티 전문 매체인 WWD(Women’s Wear Daily)가 선정한 세계 100대 뷰티기업 순위 7위에 올랐다.
 
1996년 당시 94억 원이었던 수출액은 2016년에 글로벌 사업 매출액 1조6,968억 원을 기록하며 약 181배 규모로 성장했다.

설화수는 2015년 국내 뷰티 단일 브랜드 최초로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했으며, 국내 백화점 매출액 순위 1위를 10년 넘게 지켜오고 있다.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에뛰드하우스, 이니스프리)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와 넥스트 글로벌 브랜드를 통한 사업 기반 조성 또한 함께 진행 중이다. 

또한 아모레퍼시픽은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소임을 다함으로써, 세상의 아름다운 변화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또한 지속해서 확장해왔다.

지난 20년간 아모레퍼시픽이 사회공헌활동에 집행한 금액은 약 62배(4억 원→240억 원)로 증가했다.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Makeup Your Life) 캠페인, 핑크리본캠페인, 희망가게 등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기 위한 대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했으며, 여러 공익재단을 설립하여 운영 및 후원해왔다. 

아모레퍼시픽은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으로의 비전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글로벌 사업 확대, 제품 및 업무 방식 혁신, 임직원과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 글로벌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비전 2025’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안 뷰티로 세상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진정한 ‘원대한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