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럭키, 과거 한국에서 당한 사기 "하숙비로 70만 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럭키, 과거 한국에서 당한 사기 "하숙비로 70만 원"
  • 김정연
  • 승인 2017.10.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ms_temp_article_20115244688452.jpg▲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럭키 ㅣ '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비즈트리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럭키가 과거 한국에서 여러 가지 방법들로 사기당한 사연들이 화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는 과거 JTBC '말하는대로'에서 한국에서 사기 당했던 경험을 공개했다.   
 
당시 럭키는 "제가 한국에 온 지 거의 20년이 다 돼간다. 1996년 3월 23일 아침 6시 한국에 도착했다"며 "도착하자마자 서울대학교 어학당을 다녔다. 대학교 근처에서 하숙했는데, 당시 하숙비로 70만 원을 냈다. 똑같은 조건의 (한국인) 친구는 15만 원 이었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공분케 했다.
그의 수난은 계속됐다. 2000년도 외국인 장기자랑대회에서 1등을 한 럭키는 이 일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방송에 뛰어들었다. 당시 큰 인기를 끌었던 SBS 드라마 '야인시대'에 출연했던 럭키는 "매니저 형이 절 잘 챙겨줬다. 어느 날 갑자기 본인 어머니가 아파서 수술해야 하는데, 400만 원만 빌려주면 안 되겠느냐고 해서 빌려줬다. 그 후 돈을 갚으라고 하자 오히려 화를 냈다"고 말했다.   
 
그러나 럭키는 여기서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산스크리트어 문장 중 '사람은 빈손으로 태어나고 빈손으로 돌아간다'는 말이 있다. 한국 사람들이 나빠서 당한 게 아니라 몰라서 이런 일이 있는 것이라 생각했다. 한국어를 배웠지만 '인생어'를 또 배워야 한다는 정신으로 다시 행복함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간디는 '내가 하는 생각과 말, 행동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행복'이라고 말했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내 안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럭키의 친구 3인방이 인도에서 한국을 찾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정연 기자 tree@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