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계속 높아지는 영업이익률"
"롯데제과, 계속 높아지는 영업이익률"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1.04.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증권이 8일, 롯데제과가 2021년에도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롯데제과는 온라인 시장을 목표로 온라인 소비자 선호 가격대인 8000원~1만2000원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마진이 높은 온라인 매출 비중을 늘릴 계획이다.

또한 2021년 1월 자사몰 ‘롯데스위트몰’을 오픈해 구독서비스와 신제품 선런칭을 추진 중이고, 쿠팡, 옥션 등 기존 온라인 판매 채널 외 신규 온라인 채널을 확장할 예정이다.

이 연구원은 "이커머스향 매출 규모가 유의미한 수준까지 올라오면서 올해부터 롯데제과의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며 " 2021년 1분기 추세를 살펴봤을 때, 마진이 높은 판매 채널(일반 슈퍼, 편의점, 이커머스 채널)들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 중이기 때문에 롯데제과의 2021 년 영업이익률은 약 7%(+1.6%pt YoY)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제과의 2020년 기준 매출 비중은 건과 66%, 빙과 23%, 제빵 7%, 건강식품 2%, 기타 3%이다. 2020년 매출액은 2조760억원(-0.8% YoY), 영업이익은 1256억원(+15.6% YoY)을 기록했다.

지난해 코로나 19 여파로 인해 마진이 높은 일반 슈퍼 및 편의점향 매출 비중이 확대되고, 수익성이 낮은 할인점 및 유통점 비중이 축소됐다.

또한 2018 년부터 납품가 관리, 제빵 베이커리 점포 축소 등 비용절감 노력으로 2020년 영업이익률은 5.4%(+0.8%pt YoY)를 기록했다. 반면에 코로나 19 여파로 주력 제품인 껌과 캔디의 매출이 감소했지만, 초콜릿과 스낵 신제품 효과와 무인 아이스크림 전문 판매점 확대 등으로 매출액이 유지됐다.

이 연구원은 "향후 마스크를 벗게 된다면 껌과 캔디의 매출 회복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할인점과 유통점에서 일반 슈퍼 및 편의점 판매채널로 이동한 소비 트렌드가 쉽게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코로나19 여파는 중장기적으로 긍정적인 요소이다"고 분석했다.

외형성장의 경우 "코로나 19 여파에 따른 국내외 매출 감소분에 대한 회복과 신규 유통 채널 확대에 따른 외형성장이 기대되지만 수익성 중심의 경영이 지속되는 만큼 과거 대비 성장성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제과 시장 내 껌과 캔디 시장이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취식의 불편함으로 감소했는데, 향후 정상화시 회복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빙과류 사업의 경우 무인 아이스크림 점포가 확대되는 추세로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