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9년만에 채용 인적성검사 전면 변경…어떻게?
롯데, 9년만에 채용 인적성검사 전면 변경…어떻게?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4.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인재개발원은 롯데그룹의 채용 과정에서 활용하는 자체 인·적성 검사 '엘텝'(L-TAB)을 도입 9년 만에 전면 변경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의 객관식 위주 문제 풀이를 다양한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바꾼 것이 골자다.

실제 업무와 유사한 가상 과제를 부여하고 이메일, 보고서, 메신저 등을 통해 문제 해결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롯데인재개발원은 "이런 방식은 국내외 인·적성 검사 중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라며 "상황 판단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춘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엘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응시자 편의 등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전 본인 인증을 통해 진단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감독위원이 온라인 화상 감독을 한다. 응시자의 엘탭 합격 결과는 해당연도의 반기 동안 유효하다.

개편된 엘탭은 지난달부터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롯데렌탈, 롯데푸드, 롯데케미칼 등 7곳에 우선 적용됐고, 이달 중순부터 계열사별 채용 일정에 따라 도입이 확대된다.

롯데는 올해부터 대졸 신입사원 정기 공개채용을 폐지하고 계열사별 수시 채용을 시행한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