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브리프] 유니클로, 글로벌 지속가능성 앰버서더로 '도라에몽' 선정 등
[유통브리프] 유니클로, 글로벌 지속가능성 앰버서더로 '도라에몽' 선정 등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1.04.0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 모드로 변신한 그린 도라에몽(가운데)과 유니클로 지속가능경영을 상징하는 새로운 그린 로고 ㅣ 유니클로
지속가능 모드로 변신한 그린 도라에몽(가운데)과 유니클로 지속가능경영을 상징하는 새로운 그린 로고 ㅣ 유니클로

■ 유니클로, 글로벌 지속가능성 앰버서더로 '도라에몽' 선정

유니클로(UNIQLO)가 인기 만화 캐릭터 도라에몽을 글로벌 지속가능성 앰배서더로 선정했다. 유니클로는 지속가능 모드로 변신한 그린 도라에몽과 그린 로고를 새롭게 선보이며 ‘옷의 힘으로 미래를 바꿉니다’라는 자사의 지속가능성 메시지를 전 세계에 더욱더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방식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유니클로의 글로벌 지속가능성 앰배서더로 선정된 그린 도라에몽은 미래에서 온 고양이 모양 로봇이라는 설정에 맞춰,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유니클로의 지속가능성 활동을 보다 친숙한 방식으로 전달할 예정으로, 유니클로는 3월 22일부터 전 세계 유니클로 매장을 비롯하여 웹사이트 및 기타 채널에서 지속가능 모드의 그린 도라에몽을 소개하고 있다.

 

■ 형지엘리트, ‘SSG랜더스’ 굿즈 본격 판매 개시

 경기장 내 위치한 'SSG랜더스 스토어’ ㅣ 형지엘리트

형지엘리트가 2021년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SSG랜더스 스토어’를 리뉴얼,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SSG랜더스의 공식 상품화사업권자인 형지엘리트는 개막전을 앞두고 경기장 내 위치한 'SSG랜더스 스토어’ 새단장을 마무리했다. 관중 수 제한에도 불구하고 경기 당일 매장 앞은 유니폼 및 야구용품을 구입하기 위한 팬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형지엘리트는 △폐페트병 원사를 재활용한 친환경 유니폼 △퀼팅 유니폼 △SSG랜더스 레플리카 모자 △패션 모자 △창단 기념 야구공 △텀블러 △그립톡 △키링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였다. 이날 준비된 유니폼은 완판됐으며, 회사 측은 다른 제품도 판매 호조를 보여 향후 스포츠상품화 사업이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형지엘리트는 향후 SSG랜더스 스토어, 온라인몰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 신세계인터, 니치향수 사업 강화...'조 러브스' 론칭

조 러브스 포멜로 컬렉션 ㅣ 신세계인터내셔날
조 러브스 포멜로 컬렉션 ㅣ 신세계인터내셔날

국내 뷰티 기업 중 가장 많은 니치 향수 판권을 보유한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신규 향수 브랜드를 추가하며 니치 향수 사업을 강화한다. 신세계인터는 6일 영국 니치 향수 브랜드 조 러스브의 국내 판권을 확보하고 가로수길에 팝업 매장을 오픈한다. 조 러브스 가로수길 팝업 매장에서는 브랜드의 모든 향수 컬렉션과 바디케어, 홈 캔들(향초)을 만나 볼 수 있다.

조 러브스는 국내 정식 론칭 이전부터 향수 애호가들 사이에서 국내에서 판매됐으면 하는 니치 향수 브랜드로 손 꼽혀 왔다. 특히 독특한 시향 공간으로 구성된 조 러브스 런던 매장은 영국 여행 시 꼭 들려야 할 명소로 자리잡았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패션 브랜드 자라(ZARA)가 조 러브스 협업 향수를 출시하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조 러브스를 포함해 딥티크, 바이레도, 에르메스 퍼퓸, 메모, 엑스니힐로 등 총 9개 향수 브랜드를 확보하게 됐다.

 

■ LF 헤지스, 동남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에 공식 브랜드몰 오픈

헤지스 쇼피 싱가포르 공식 브랜드몰 이미지 ㅣ LF
헤지스 쇼피 싱가포르 공식 브랜드몰 이미지 ㅣ LF

LF의 ‘헤지스(HAZZYS)’가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동남아시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Shopee)’ 싱가포르에 공식 브랜드몰을 론칭했다. 쇼피 싱가포르에 오픈한 헤지스 브랜드몰은 국내 패션 브랜드로는 최초로 남성 및 여성 캐주얼부터 액세서리, 골프웨어까지 한곳에 모아 선보이는 토털 패션 스토어다. ‘숍인숍(shop-in-shop)’ 형태로 운영되는 브랜드몰은 토털 패션 브랜드 헤지스의 정체성과 차별성을 보여줄 수 있는 종합 매장의 형태로 구성됐다. 

헤지스는 지역별 사용자 특성에 최적화된 모바일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쇼피와 함께 싱가포르 온라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특히 쇼피가 보유한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지 소비자를 보다 잘 이해하고 효율적으로 시장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헤지스의 국내외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지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며 글로벌 패션 토털 브랜드로서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 아모레퍼시픽, 한솔제지와 친환경 기술개발 MOU 체결

한철규 한솔제지 대표이사(왼쪽)와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ㅣ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과 한솔제지는 지난 2일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지속가능 친환경 포장재 및 원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대체재 개발을 공동 목표로 하며, 기존의 화학유래 원료들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를 개발해 화장품에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또 포장재에 친환경 신소재를 적용해 100% 생분해 가능한 친환경 용기를 개발하는 데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양사가 함께 진행한 사전 공동연구에서는 무에서 유래한 셀룰로오스 성분으로 대체하면 높은 생분해성을 갖추면서 기존의 천연유래 원료들보다 화장품의 안정도를 높이고 사용감도 개선할 수 있음이 확인됐다. 이밖에도 양사는 플라스틱 사용률을 더욱 줄이고 친환경 소재로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 개발도 공동 진행한다. 기존 종이 용기의 내구성과 기밀성 등을 보완해 높은 강도를 보이며 산소 차단 능력까지 갖춘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개발, 탈 플라스틱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 CJ대한통운, 업계 최초 “다채널 주문취합부터 상품배송까지 원스탑 관리”

CJ대한통운 직원이 이플렉스 시스템을 시연해보이고 있다.ㅣ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온라인 쇼핑몰 사업 전 과정을 통합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개발해 운영에 들어갔다. 이커머스의 오프라인 물류를 통합관리해 주는 e-풀필먼트 서비스에 이어 온라인 과정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하면서 경쟁력이 배가될 전망이다. 지난 5일 CJ대한통운은 이커머스 전용 물류 통합관리 시스템 이플렉스(eFLEXs)를 개발해 운영에 들어갔다. 이플렉스는 CJ대한통운의 e-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커머스 기업 고객들을 위한 통합관리시스템이다. 

이플렉스는 다양한 복수 판매처로부터의 주문취합부터 택배출고에 이르기까지 복잡한 전 과정의 처리를 통합해 자동으로 수행한다. 사용자는 재고 발주, 소비자 응대 등의 업무만 처리하면 된다. 물류계약 이후 온라인 쇼핑몰-물류사 간 시스템 연동에 기존에는 통상 10주 가량이 소요됐으나, 이플렉스는 10분의 1로 단축된 1주일 정도면 바로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다.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주문관리, 배송, 택배비, 물류대행 수수료, 부자재 비용 등에 대한 정산 관련 업무를 원스탑(One-Stop) 서비스로 제공받을 수 있어 업무 시간이 절감되고 편의성이 높아졌다.  익일배송,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다양한 유형의 라스트마일에도 별도의 시스템 개발없이 모두 대응이 가능하며 라이브 커머스의 3시간내 배송, 실시간 배송이나 영어, 중국어 쇼핑몰도 대응할 수 있는 등 높은 확장성도 강점이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