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사전투표율 역대최고 20.54%
4·7 재보선 사전투표율 역대최고 20.54%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1.04.04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후보(왼쪽)과 오세훈 후보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후보(왼쪽)과 오세훈 후보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역대 재보선 최고치인 20.54%를 기록했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일 오전 6시부터 3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1216만1624명의 선거인 중 249만7959명이 투표를 마쳤다.

서울시장 선거는 184만9324명이 참여해 21.95%를 기록했다. 부산시장 선거는 54만7499명이 투표해 18.6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기존 재보선 사전투표율 최고치는 2014년 10·29 재보선으로 19.40%였다.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인 20.14%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ㅣ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ㅣ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한 표를 행사했다.

박 후보는 2일 오전 8시 30분께 종로구청을 찾아 사전투표를 했다.

박 후보는 "서울의 정직한 미래에 투표해주십사 하는 마음으로 오늘 첫 일정을 사전투표와 함께 시작했다"며 "서울의 전통과 미래의 상징적인 곳인 종로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제가 서울시장이 되면 지금과는 확실히 다른 부동산 정책을 펼 것"이라며 "박영선의 서울시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도 당과 정부, 후보의 부동산 정책이 엇박자를 내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재건축·재개발은 물론 정부와 소통이 필요하지만 서울시장의 의지가 훨씬 중요한 사안"이라며 "서울시장이 하겠다고 마음 먹으면 국토부도 막을 수 있는 재량은 제한적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장과 주거가 가까이 있어야 하는 새 흐름에 맞춰 재개발 재건축을 해야 한다"며 "단계적으로, 공공과 민간이 함께 참여해 꾸려가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민주당 박주민 의원 등의 전셋값 논란에는 "아프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그렇게 안 했어야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저희가 더 성찰하고 반성하고 두 배로 잘 해야 된다"고 말했다.

오세훈후보와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ㅣ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3일 한 표를 행사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8시께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와 함께 자택 근처의 광진구 자양3동 주민센터를 찾아 투표했다.

오 후보는 본 투표일인 오는 7일이 공휴일이 아니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토요일을 맞아 유권자들이 투표를 많이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이 2018년 지방선거 당시보다 높게 나타나는 데 대해서는 "나라의 미래에 가장 중요한 수도 서울의 선거에 관심이 높으실 것"이라며 "부동산 가격 상승을 비롯한 정부의 잘못에 대해 투표로 경고의 메시지를 담기 위해 (유권자들이 투표소에) 나오신 것"이라고 진단했다.

오 후보는 여권의 계속되는 처가 땅 의혹제기에 정면 대응하기 위해 부인과 함께 투표에 나섰는지에 대해서 묻자 "민주당의 (의혹 제기)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만 답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