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화재, '탈석탄 금융' 선언...석탄발전 채권투자 중단
흥국화재, '탈석탄 금융' 선언...석탄발전 채권투자 중단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4.0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중원 흥국화재 대표이사 사장(앞줄 왼쪽 여섯번째)이 1일 서울 새문안로 본사에서 진행된 '탈석탄 금융' 선포식에 참석해 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ㅣ흥국화재
권중원 흥국화재 대표이사 사장(앞줄 왼쪽 여섯번째)이 1일 서울 새문안로 본사에서 진행된 '탈석탄 금융' 선포식에 참석해 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ㅣ흥국화재

흥국화재는 1일 서울 광화문 소재 본사에서 ‘탈석탄 금융’을 선포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제로 전환을 선언했다.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에 따라 흥국화재는 향후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투자와 채권에 투자하지 않기로 했다. 또 석탄 채광에 대한 직접투자도 배제하기로 했다. 대신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에 대한 투자는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흥국화재는ESG 경영 강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지난해에 이어 이달 4월부터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큰빛한걸음’ 걷기 캠페인을 통해 산불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묘목을 기부하고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 등의 다양한 이벤트를 펼쳐 환경 살리기 운동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투자 규모도 올해 2월말 기준 총 약정금액 7019억원에 달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권중원 흥국화재 사장은 탈석탄 금융선언문을 통해 “흥국화재는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는 전 세계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며 “환경을 생각하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