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국내 여행 인프라 확대...숙박 판매대행 스타트업 '온다'와 맞손
에어비앤비, 국내 여행 인프라 확대...숙박 판매대행 스타트업 '온다'와 맞손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3.3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비앤비 코리아-온다 업무협약식.
(왼쪽부터)에어비앤비 코리아 손희석 컨트리 매니저, 온다 오현석 대표.ㅣ에어비앤비

에어비앤비가 숙박 판매대행 및 운영 전문 기업인 '온다'와 국내 여행 인프라 확대를 위한 파트너십을 맺고 협력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온다가 위탁 운영하는 생활형 숙박시설과 호텔, 펜션 등의 숙박시설을 에어비앤비를 통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온다는 자체 예약판매 시스템(온다웨이브 및 온다GDS)을 에어비앤비와 API로 연결해 개별 숙소를 위한 판매 대행 및 예약관리 업무를 수행해 왔으며, 지난 해부터 생활형 숙박시설 및 분양형 호텔 위탁운영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에어비앤비는 생활형 숙박시설 등을 운영하는 '핸디즈'와 '미스터홈즈'에 이어 온다와도 손을 잡으며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숙박 비즈니스를 키워 나가고 있다.

손희석 에어비앤비 코리아 컨트리 매니저는 “이번 파트너십은 온다와 같은 유망한 국내 스타트업 기업과 국내 여행시장 확대를 위해 협력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코로나19 이후에는 한국의 K팝 문화를 즐기기 위해 많은 해외 관광객들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현석 온다 대표는 “온다의 소중한 파트너인 생활형 숙박시설과 호텔을 에어비앤비를 통해 고객분들께 소개해 드릴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숙박시설 공급자 분들과 여행객 모두를 위해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