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서울시장 단일후보 오세훈  "지난 10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았다" 
야권 서울시장 단일후보 오세훈  "지난 10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았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1.03.2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ㅣ 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전 서울시장 ㅣ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누르고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후보로 선출됐다.  

오세훈 후보는 10년 전인 2011년 무상급식 주민 투표에 서울시장직을 걸었고, 스스로 물러났다. 그는 10년 만에 다시 서울시장직에 도전하고 있다. 

오세훈 후보는 23일 야권 단일후보 수락연설에서 "지난 10년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았다. 가슴 한 켠에 자리한 무거운 돌덩이를 이제 조금은 걷어내고, 다시 뛰는 서울시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시민 여러분께 진 마음의 빚을 일로써 갚을 수 있는 날을 고대해왔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안철수 후보님께도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우리는 단일화 전투에서는 대결했지만, 정권 심판의 전쟁에서는 저의 손을 꼭 잡아달라"고 했다. 

다음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단일후보 수락 연설 전문.

존경하는 서울시민여러분 당원동지여러분 감사드립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스스로 담금질 하면서, 시민 여러분께 진 마음의 빚을 일로써 갚을 수 있는 날을 고대해 왔습니다.

지난 10년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아왔습니다. 제 가슴 한켠에 자리한 이 무거운 돌덩이를 이제 조금은 거둬내고 다시 뛰는 서울시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주십시오

분노와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선택해주신 여러분의 마음을 겸허히 받들겠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안철수 후보님께도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단일화 전투에서는 대결했지만, 정권 심판의 전쟁에서는 저의 손을 꼭 잡아주십시오.

무능하고 무도한 정권을 심판하는 길에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어제까지 어디에 있었는가는 깨끗이 잊기로 합시다.

절박하고 처절하게 승리를 위해서 함께 최선을 다합시다. 저는 단일화로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교체의 길을 활짝 열라는 시민여러분의 준엄한 명령을 반드시 받들겠습니다.

서울시민 여러분! 나라의 미래, 서울의 운명이 걸린 선거입니다. 시민여러분의 열망을 가슴에 새기고, 함께 엄중한 역사적 과업을 기필코 완수해내겠습니다.

지금 저들은 조직선거, 흑색선전 선거, 그리고 인기 영합주의 선거의 삼각파도를 세차게 몰아오고 있습니다. 저는 그 역사를 거스르는 파도를 반드시 넘어서서 물거품으로 만들어내고야 말겠습니다.

민주당은 시민여러분의 뜨거운 분노마저도 두려워하지 않는 무능하고 무도한 오만방자한 알량한 조직으로 거대한 서울시민의 민심을 이기려고 하고 있습니다.

어떠한 거대한 조직도 분노한 민심을 이길 수 없음을 반드시 깨우쳐 주십시오.

저는 깨어있는 시민 여러분들로부터 무서운 심판의 철퇴가 내리쳐질 것으로 확신합니다. 깨어있는 서울시민 여러분은 승리하실 것입니다.

못 먹는 감 찔러나보자는 식의 괴벨스식 선전 선동, 진실에는 눈감고 거짓 만을 앞세우는 외눈박이공세, 저는 절대로 굴복하지 않습니다.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반드시 깨우쳐주십시오 10만원 재난위로금, 공약의 탈을 쓴 신종 돈 봉투 선거입니다. 시민의 표를 시민의 돈으로 사겠다는 파렴치하고 몰지각한 행위입니다.

이는 시민의 자존심이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을 확신합니다.

오늘은 위대한 서울시민의 선택의 날입니다. 여러분의 위대한 선택이 후회가 되지 않도록 제 모든 것을 바쳐서 승리를 가져오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의 새로운 시작 새로운 도약을 반드시 이뤄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