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중국 공유자전거 확산...당국, 교통혼란 대책 부심
[공유경제]중국 공유자전거 확산...당국, 교통혼란 대책 부심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hared mobility
출처: shared mobility

공유를 통한 이동수단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초기 안전대책 및 운영미비점이 거론되고있다. 공유차량을 넘어 공유자전거 및 공유 킥보드 등 시민들의 편리한 이동수단들에 대한 정확한 운영 틀과 안전규제가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중국 공유자전거, 교통안전 혼란 부추겨

중국 내 공유자전거 운영에 있어 모호한 운영대책이 기존 교통흐름까지 방해한다는 지적이 일고있다. 포화하고 있는 공유 플랫폼 시장에 대한 정부의 적절한 규제책이 요구된다.

지난 11일 CNBC 등 외신들은 중국 도심 내 공유자전거가 운영대책 미비로 교통혼란을 부추긴다고 전했다. 공유플랫폼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공유자전거의 일정 생산량을 초과했기 때문이다.

특히 포화하는 공유자전거에 대한 중국정부의 적절한 대책이 없어 교통혼란은 더욱 가중되고있다. 공유자전거 이용 시 주차공간 등이 마땅히 없어 마구잡이식으로 길에 방치해둔 공유자전거도 빈번하다.

기존 차도에도 공유자전거가 버젓이 놓여있어 교통안전 실태에 시민들의 불안감도 적잖다. 중국 시민들은 “편리함과 경제적인 면으로 등장한 공유자전거가 오히려 교통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공유플랫폼에 대한 정부의 적절한 규제와 관리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출처: china daily
출처: china daily

■국내 공유자전거 · 킥보드 도입.. 법적 보완책 마련 뒤따라야

공유 플랫폼 등장에 따른 혼란은 비단 중국만이 아니다. 국내도 법적 보완책이 없어 비도덕적인 공유실태가 빈번해 정부의 규제와 대책에 대한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공유 자전거 및 공유 킥보드 등이 성행하는 가운데 공유가 아닌 단독적으로 이용하려는 이용자들이 있어 불편함을 초래하고 있다. 공유의 특성을 무시한 일부 이용자들로 인해 분실 및 파손 건수도 상당하다.

공유 킥보드의 경우 이용공간이 정해져있지않아 교통방해는 물론 보행자들의 안전문제에도 상당한 위협이 되고있다. 이용장비 및 음주여부에 대한 단속도 없어 양날의 칼이라는 게 대중의 우려다.

일부 시민들은 “공유킥보드가 성행하면서 보행자와 충돌할 수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무자비한 공유 플랫폼 증가로 오히려 교통혼란이 커지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산업 과도기 속에서 공유시장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고심도 한창이다. 새로운 이동 플랫폼의 등장에 안전을 우선으로 한 재빠른 법적 안전책 강화가 요구되고있다.

우후죽순 생겨나는 플랫폼 업체들에 대한 면밀한 평가부터 교통체계 재정립까지 정부의 역할이 산적해있다. 신산업 시대의 과도기 속에서 정책의 첫 단추가 중요하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