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요식업과 모빌리티
[공유경제]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요식업과 모빌리티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2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ars technica
출처: ars technica

공유를 통해 산업간 플랫폼 접근성이 용이해지면서 경쟁무대도 폭넓어지고 있다. 동종업계간의 협력은 물론 전혀 다른 업계들과의 시너지 가능성에도 모색이 한창이다. 공유가 가져온 산업계의 공통점 형성은 경쟁가치와 함께 기존 경영역량촉진이라는 장점이 있다.

■요식업과 모빌리티, 배달플랫폼 경쟁

코로나 시대가 공유사회를 촉진하면서 산업의 역량도 진화하고 있다. 언택트로 하락세를 겪은 요식업과 모빌리티가 배달이라는 공유경영방식으로 경쟁선상에 섰다.

지난 10일 CNBC 등 외신들은 코로나 시대에 배달산업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기존 요식업과 모빌리티가 동일한 플랫폼에서의 경쟁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기존 경영에서 전혀 공통분모가 없던 두 업계가 공유를 통해 전례없는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있다.

미국 음식배달업체는 언택트 사회 분위기가 이어지는 만큼 고객들의 주문도 폭주하고 있다. 전반적인 산업이 주춤하는 것과는 달리 배달플랫폼 수요증가는 타 업계의 투자로도 이어지고있다.

미국 딜리버리업체 관계자는 “배달 플랫폼에 대한 투자로 수익개선을 하려는 업계도 상당하다”며 “타 업계가 배달경영에 나서는만큼 기존 요식업들의 끊임없는 플랫폼 개발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모빌리티업계도 기존 사업에 공유성격을 추가되면서 배달시장에서 시너지를 얻고있다. 공유차량의 양대산맥인 우버와 리프트는 배달플랫폼 확장을 통해 실적개선에 성공했다.

배달플랫폼에도 식음료 배달 등 다양성을 더하면서 요식업계와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공유업계 측은 “신산업에 신기술 적용이 더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배달플랫폼도 기능을 더해갈 것”이라며 끊임없는 플랫폼 경쟁을 예상했다.

출처: eater
출처: eater

 

■공통분모 통한 경쟁가치.. 플러스요인 촉진

배달이라는 공통분모가 생성되면서 각 업계들은 기존 경영에 플러스 요인을 더하고 있다. 국한된 경영개념으로는 살아남기 힘든 최근에 공유가 전반적으로 산업 다양성을 촉진하고 있다는 평이다.

공유를 통한 경영은 기업의 기존 역량을 더욱 극대화한다. 배달이라는 공유특성을 통해 요식업과 모빌리티는 기존 경영특성을 살리면서도 또 다른 경영촉진요인에 주력할 수 있다.

언택트 시대에 불황의 나락에 낙담하는 기업들이 대다수지만 공유는 또 다른 개념의 시장 태동을 제시하고 있다. 기존 기업 역량에 공유를 더함으로써 더욱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경영을 기대할 수 있다. 공유차량, 공유배달에 이어 공유주방까지 등장하는 추세다. 기업들은 개별 요소의 합작을 통해 어떠한 독창성있는 사업을 추진해야할 지 고민 중이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