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인천 남동산단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온실가스 감소 기대"
LGU+, 인천 남동산단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온실가스 감소 기대"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2.2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에너지 효율화·온실가스 감축 효과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성도ㅣLG유플러스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성도ㅣ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을 구축한다. 

LG유플러스는 24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발대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회사는 정부가 그린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발주한 ‘산업단지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 운영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형태로 진행된 발대식에는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유정목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장, 현운몽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장 및 서태범 인하대학교 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사업에 참여하는 고객사 대표 30여명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2022년 말까지 진행되는 정부의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산업 단지의 혁신성장을 위해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 환경을 만드는 내용이다. 정부는 남동·구미·광주·여수 등 7개 거점 산업단지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내 에너지플랫폼 구축을 담당한다. 그 첫 단계로 ‘산업단지 공장 에너지 관리시스템(CEMS)’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CEMS는 입주기업에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의 공장 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입주 기업은 서버 등 별도의 물리적인 IT 인프라를 소유하지 않더라도 에너지 관리에 필요한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며, 이를 통해 비용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입주 기업의 에너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저장·정제·분석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입주 기업을 중심으로 에너지 전문기업·기관·대학 등이 참여한 오프라인 에너지협의체 ‘스마트에너지클러스터’를 구성하고, 산업 단지에 특화된 ICT 기반 에너지 비즈니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운몽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장은 “2050년 탄소중립화 사회로 가기 위해 제조기업의 탄소배출 저감 여부가 중요한 도전 과제가 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작점에 선도적으로 참여하는 LG유플러스와 참여 기업들에 감사와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 그룹장은 “이번 남동산단의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그린 산업단지 구현의 초석을 놓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지속적인 공장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저탄소 녹색 그린산업단지를 구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