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공유킥보드' 대표주자들, 유럽서 뭉쳤다
[공유경제] '공유킥보드' 대표주자들, 유럽서 뭉쳤다
  • 문상희 기자
  • 승인 2021.02.2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Dott
출처: Dott

유럽 내 공유킥보드 플랫폼들이 '유럽 마이크로모빌리티 연합(MMfE)'을 결성했다. 총 8개의 기업들이 창립 멤버로 참여했으며, 이들 기업들은 유럽 내 마이크로모빌리티 환경을 개선하고 탄소배출 제로의 도심 모빌리티 환경을 구축해나가기 위해 한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

창립 멤버에는 세계 공유킥보드 서비스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모두 포함돼 있는데, 버드(Bird), 볼트(Bolt), 도트(Dott), 프리나우(FreeNow), 라임(Lime), 티어(Tier), 보이(Voi), 윈드(Wind)가 그 주인공이다. 

◼︎ 공유킥보드 업계 이끄는 8개 기업 모여 한 목소리 낸다

MMfE의 최우선 과제는 도심 모빌리티와 데이터 거버넌스, 순환경제 세 가지로, 마이크로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앞으로 수년 동안 EU 정책 개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요소로 자리잡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MMfE에 속한 각 기업들은 서비스를 운영 중인 도시들과 협력하여 도심 속 교통혼잡과 차량 배기가스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연합 측은 유럽이 공언한 '탄소배출 제로' 목표치를 달성하고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출처: Bird
출처: Bird

◼︎ MMfE, "공유킥보드 산업으로 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건설에 기여 할 것"

윈드의 대표이자 MMfE 공동회장인 캐트리오나 미핸(Catriona Meehan)은 "마이크로모빌리티는 도심 모빌리티 환경을 혁신해왔으며, 그 자체로 자가용 소유나 이용을 대체할 수 있는 필수 대안으로 거듭났다"며, "MMfE는 한 산업계가 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덜 혼잡한 미래 유럽도시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거쳐가야 할 징검다리와도 같다"고 설명했다.

MMfE를 구성하는 8개 기업들은 현재 EU 내 20개 이상 국가 100개 이상 도시에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지역 당국들이 마이크로모빌리티를 지역 교통체계에 통합시키려 하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로모빌리티 제공업체들의 데이터는 지역 당국이 해당 지역의 교통 흐름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적합한 교통 환경을 계획 및 조성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MMfE의 또다른 공동회장이자 버드 대표 알렉산더 정(Alexander Jung)은 "대다수의 공공장소는 주로 차량 인프라를 위해 쓰이고 있다. 도시 내 공공장소가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으며, 우리 연합 측은 그 중요한 논의과정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문상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