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훈 현대차 사장, 코나 EV화재 사과..."근본적 해결방안 찾겠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 코나 EV화재 사과..."근본적 해결방안 찾겠다"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2.2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5ㅣ사진=현대차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코나 일렉트릭(EV)의 잇따른 화재에 대해 사과했다.

장 사장은 23일 아이오닉 5 온라인 공개에 앞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최근 코나 EV 화재 이슈로 고객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장 사장은 "배터리 제조사인 파트너사, 국토부와 함께 원인 조사에 대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왔고 협의를 통해 국토부 신고, 또 이후로 이어지는 일련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라도 빨리 고객의 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장 사장은 "조만간 (화재 원인과 해결 방안 등이) 발표될 것으로 본다"며 "이는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일단 문제가 된 코나 EV의 배터리 전량 교체로 가닥을 잡고 이런 내용의 계획서를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다만 배터리 교체 규모와 비용 분담 문제를 놓고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051910] 배터리사업부문)과의 이견이 쉽게 좁혀지지 않는 상황이다.

또 현대차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E-GMP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의 안전성도 거듭 강조했다.

파예즈 라만 차량아키텍쳐개발센터장 전무는 "안전에 가장 중점을 뒀다"며 "가장 중요한 한 가지를 정하라면 동승객을 안전하게 지키고 배터리를 지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차량 전방부에 충돌 하중 분산구조를 적용해 승객실 변형을 최소화함으로써 탑승자 보호를 위한 충돌 안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배터리 셀과 모듈을 어떤 식으로 구성하고 배터리 케이스 안에 배터리를 어떻게 넣을지 등을 충돌 부위에 따라 전방과 측방 모두 테스트를 했다고 전했다.

또 배터리 안전을 위해 차량 하단 배터리 보호구간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하고 배터리 전방과 주변부에 핫스탬핑 부재를 보강해 충돌 안전성을 높였다.

냉각수가 배터리에 흘러드는 것을 막기 위해 냉각 블록 분리구조를 적용해 충돌 등으로 인한 냉각수 유출 시에도 안전성을 확보했다.

라만 전무는 "승객 보호를 위해 초고강도 구조를 적용해 충돌시의 충격이 탑승 공간까지 전달되지 않도록 충격을 분산했다"며 "안전성과 관련해서는 전 세계적으로 봤을 때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