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K-뉴딜 수출 확대·ESG 활성화 위해 씨티은행과 맞손
무보, K-뉴딜 수출 확대·ESG 활성화 위해 씨티은행과 맞손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2.2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과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ㅣ무역보험공사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과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ㅣ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는 23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한국씨티은행과 ‘한국기업의 수출 및 해외진출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그린·디지털 시장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의 분야에서 우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양 기관의 힘을 모으자는 취지다. 

협약을 통해 무보와 씨티은행은 우리기업의 ▲그린‧디지털 등 신산업 ▲소재·부품·장비 ▲ESG 관련 수출과 해외 진출을 공동으로 우대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지원대상 프로젝트와 기업의 금융수요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사업 구조에 최적화된 중장기의 저금리 자금을 적기에 제공할 방침이다. 공동지원 대상 수출과 해외 사업에는 ▲무보의 보험료와 보험 지원한도 우대 ▲씨티은행의 대출 금리와 수수료 우대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무보와 씨티은행의 협업으로 산업부 등 정부가 추진 중인 ‘K-뉴딜 글로벌화 전략’의 성과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K-뉴딜 글로벌화 전략’은 우리기업의 글로벌 그린‧디지털 시장 선점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으로 무보는 한국판 뉴딜 사업에 대한 다각적인 금융‧보험 지원을 통해 이를 뒷받침한다.

특히 그린‧디지털 분야 해외 우량 발주처에 우리기업 참여를 전제로 중장기 금융을 선제적으로 제공하고 해당 분야의 수출기업에는 ▲생산시설 확충 ▲대외거래 위험 담보 ▲수출채권 현금화 ▲운전자금 확보 등에 대한 수출보험‧보증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국에서 그린‧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ESG 분야에서의 신규 사업 수요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국판 뉴딜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ESG 금융 확산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