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공유차량 캠핑족 늘고있다
[공유경제] 공유차량 캠핑족 늘고있다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2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magic nexus
출처: magic nexus

공유업계가 언택트 기능을 중점으로 하면서 올 상반기 회복세가 한창이다. 기존 대중교통보다는 비교적 위생서비스가 확실한 공유차량을 이용하는 추세가 늘고있다. 일상 외에도 여행에 있어 공유플랫폼을 이용하는 이들이 증가하며 새로운 일상 변화가 이목을 끈다.

 

■공유차량 안정화.. 언택트 시대 새로운 이동수단 대안

코로나로 비대면 사회가 장기화되면서 일상과 취미생활에도 플랫폼 이용변화가 한창이다. 언택트 시대 유연감있는 플랫폼 이용으로 낯선 일상 속 적응에 익숙해지고 있다.

지난 13일 CNBC 등 외신들은 다수의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는 대중교통보다는 공유차량을 이용하는 이들이 늘고있다고 전했다. 코로나로 작년 하락세를 보이던 공유차량업계가 위생측면의 서비스를 강화하면서 다시 소비자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 공유차량 이용률은 작년보다 4배 가까이 증가하며 밀접한 접촉이 불가피한 대중교통의 대체수단으로 떠올랐다. 여러명이 함께 이용하기도 했던 공유차량이 언택트 시대에 맞게 1인 서비스 체제가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의 만족도도 높다.

공유차량 업계 측은 “공유차량이 대중교통을 대체할 최적의 수단이면서도 국한된 공간이다보니 위생서비스에 가장 주력하고 있다”며 “언택트 시대 안전한 이동수단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youmatter
출처: youmatter

 

■공유차량 통한 캠핑족 증가

언택트 취미활동 속에서도 공유가치가 확대된다. 공유차량을 이용한 캠핑족이 늘면서 안전과 위생에 만족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관광업계가 위기를 맞고있는 가운데 공유가 기존의 일상 회복역할을 하고있다. 미국 공유차량 업체는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공유차량이 단순 이동수단을 넘어 다양한 역할수행을 할 수 있도록 기능이 확대되고있다”며 “기존 캠핑업계는 공유차량에 위생기능 및 각 종 편리시설을 갖춤으로써 숙박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유차량 캠핑업계는 유연적인 경영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시대의 대내외적 변화 속에서 경영방식도 유동적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장기적인 변화의 틀에서 도태되는 것이 아닌 기존 역량활용이 핵심이다.

미국 공유차량 업체는 “단기적 이익만이 아닌 공동체를 위한 가치에 초점을 둬야한다”며 “폭넓은 산업 가치에 집중하다보면 장기적인 대안책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비즈트리뷴=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