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PO 기업 총 70사...대형딜로 전체 공모금액 40.6%↑
지난해 IPO 기업 총 70사...대형딜로 전체 공모금액 40.6%↑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2.2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ㅣ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IPO(기업공개)를 진행한 기업은 총 70사로 전년(73사) 대비 소폭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상반기는 코로나19 영향으로 IPO가 부진했으나, 하반기에 빅히트, SK바이오팜 등 대형 IPO 기업 증가로 전체 공모 금액은 전년(3조2000억원) 대비 40.6% 증가한 4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IPO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평균 수요예측 참여기관 및 수요예측 경쟁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수요예측 경쟁률 심화로 공모가격이 밴드의 상단 이상에서 결정된 비중(80%)이 크게 증가했다.

대부분의 상장기업(66사, 94.3%)에 투자한 기관투자자가 일정 기관 의무보유를 확약(코스닥 상장 4사 제외)했으며, 의무보유 확약비중은 전년(16.6%) 대비 소폭 상승한 19.5%를 기록했다.

또 일반투자자의 평균 청약경쟁률(956대 1)은 2019년(509대 1)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특히 하반기 증시 반등에 따른 투자심리 회복으로 일반투자자의 공모주에 대한 관심이 크게 고조됐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기술성장·이익미실현 등 특례제도를 이용한 특례상장 기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료기기·치료제 등 바이오 업종을 중심으로 전문기관의 기술평가가 필요한 기술평가 특례의 비중이 60.7%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일반청약자에 대한 공모주 배정방식이 개선되고 배정물량이 확대됨에 따라 회사별로 일반청약자에게 공모주 배정 시 적용하는 균등방식 및 배정물량 범위가 상이할 수 있다"며, "투자자 유형별 배정물량, 청약 및 배정방식 및 미달물량 배분방식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특례상장 제도에 대한 이해 제고와 상장 이후 주가 변동에 유의해야 하고, 기관투자자의 의무보유 확약 물량 및 기간 등 상장 후 유통 가능한 주식수를 미리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