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대웅-메디톡스 '보톡스 합의'...앙금털고 협력모드 전환하나
[이슈진단] 대웅-메디톡스 '보톡스 합의'...앙금털고 협력모드 전환하나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1.02.2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균주를 둘러싼 분쟁이 일단락될 전망이다. 미국 ITC를 포함한 모든 법적 분쟁이 합의로 마무리되면서 6년간 지속된 다툼이 비로소 마침표를 찍게 될지 주목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메디톡스와 파트너사인 엘러간(현 애브비), 대웅제약의 파트너사 에볼루스는 "나보타의 미국 내 21개월간 판매 금지 결정을 내린 ITC 소송 및 지식재산권 소송에 대해 전격적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로 인해 에볼루스는 미국에서 나보타를 판매할 수 있게 됐으며, 메디톡스가 에볼루스를 상대로 제기한 미국 캘리포니아 소송도 철회될 예정이다.

대신 에볼루스는 합의의 대가로 2년간 3500만 달러를 선급금(upfront payment)으로 앨러간과 메디톡스에 지급해야 하며, 제한된 기간(ITC 판매 금지기간) 동안 나보타 매출의 일부를 로열티로 두 회사에 지급해야 한다.

이번 미국에서의 극적 합의로 일명 보톡스 분쟁이 일단락되면서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양사 모두 실리를 챙길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합의 내용이 공개되면서 에볼루스 주가는 72% 급등하기도 했다.

■ 메디톡스, 대웅 美 파트너사 2대 주주로...'실적 호재' 기대

이번 합의로 메디톡스는 에볼루스의 2대 주주로 등극하게 된다. 또한 사업 불확실성 해소와 자금 유입으로 인한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큰 폭의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

3자 간 합의서에 의하면 계약 조건은 미국과 미국 이외의 국가, 즉 ROW(캐나다, 유럽,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일본 등) 지역으로 나뉘어 있다.

미국 내에서의 나보타(미국 상품명 주보, Jeuveau) 판매와 관련해서는 선급금과 로열티를 2년 동안 앨러간과 메디톡스가 공유하지만, ROW 국가에서의 계약 내용은 전적으로 메디톡스와 체결된 내용이다.

메디톡스는 ROW 국가에서 나보타(미국 외 지역 상품명 Nuceiva)의 판매와 유통을 위한 권리를 에볼루스에 부여하며, 제한된 기간(ITC 판매 금지기간) 이후에도 미국과 ROW 국가에서의 나보타 판매에 대해 한 자릿수 중간비율(mid single digit) 로열티를 받게 된다. 더불어 에볼루스는 676만 주를 메디톡스에 발행하는데 이는 약 16.7% 지분율에 해당한다.

이번에 에볼루스사가 메디톡스와 합의를 했다는 것은 결국 ITC의 소송 결과인 지식재산권 침해를 인정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이번 합의로 메디톡스는 상당한 실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메디톡스는 에볼루스 2대 주주라는 위치를 활용, 에볼루스를 통해 자사 톡신 제품의 미국과 유럽 시장으로의 판매를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합의로 ITC 판결 이후 지속되던 미국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됐으며, 국내에서 진행 중인 대웅제약과의 소송도 합의로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자금 유입으로 재무구조가 개선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 대웅제약, 미국 사업 리스크 해소...단, 국내 소송 불씨는 여전

나보타의 부활과 비용 감소로 올해 대웅제약의 실적 호조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ITC 소송으로 주보(Jeuveau) 판매가 주춤하며 나보타 수출은 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감소했다. 그러나 이번 합의로 인해 에볼루스향 출하도 회복하고 태국, 브라질 등 신규진출한 국가로의 수출도 본격화되며 올해 나보타 수출은 큰 폭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진 연구원은 "그동안 주가 상승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주보의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올해 큰 폭의 이익 성장이 예상된다"며 "나보타의 판매호조와 주보의 판매재개에 힘입어 별도기준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6% 증가한 9971억원, 수익성 높은 톡신판매 확대와 소송비용 감소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48% 늘어난 440억원(영업이익률 4%)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미국에서의 다툼은 ITC 소송 당사자였던 대웅제약은 이번 합의에서 배제되어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간의 다툼은 아직 현재 진행형이다.

대웅제약 측은 합의에 대해 사전에 동의한 적 없으며, ITC 결정의 오류를 바로잡을 기회가 사라져 유감스럽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번 합의로 미국 내 사업상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고 나보타 판매 재개의 기반이 마련된 것은 환영하는 모습이다.

앞서 대웅제약은 ITC 판결 이후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CAFC)에 항소를 제기했으며, 21개월 수입금지에 대한 긴급 가처분 신청이 인용된 바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나보타의 앞선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볼루스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나보타의 글로벌 매출과 이익도 비약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밝혀진 메디톡스의 수많은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려는 노력은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국내 민∙형사 재판에서 승소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