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분석] 미래에셋생명, 지난해 순익 7% 감소..."자산 손상 반영 결과"
[실적분석] 미래에셋생명, 지난해 순익 7% 감소..."자산 손상 반영 결과"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2.2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생명이 지난해 전년 대비 7.94% 감소한 92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3.5% 증가한 3조5190억원, 영업이익은 6.4% 늘어난 1319억원이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위축된 영업을 활성화 하기 위한 비용과 투자환경 악화에 따른 자산 손상을 반영하면서 당기 순이익이 다소 감소했다"고 순익 감소 이유를 설명했다.

또 그는 "신계약이 60% 이상 증가했고, 퇴직연금을 포함한 특별계정 자산을 통해 597억의 프리비즈(Fee-Biz) 수수료 수입을 달성하면서 당사의 차별화 된 경쟁력인 투트랙(Two-Track)전략과 비보험 분야의 성장은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7546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60% 이상 증가했다. 보장성은 44.5%, 변액투자형은 77.5% 성장했다.

또 비보험부문 성장은 지속했다. 변액적립금은 12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6% 늘었고 퇴직연금 적립금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5조8000억원을 달성하면서 지난 한해 597억 원의 프리비즈 수수료 수입을 기록했다.

자산 건전성을 나타내는 RBC(지급여력) 비율은 전년 대비 14.1%p 감소한 224.7%를 기록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올해 제판분리를 통한 혁신과 고객 최접점에서 본사 지원 파트까지 가능한 모든 업무에 디지털 접목시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래에셋생명은 금리민감도가 적어 연말 변액보증준비금 적립의 부담이 없기 때문에 연간이익은 11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4분기 반영된 자산 평가손실 부담이 컸다"면서 "연간이익은 전년 대비 감소했으나 오히려 보험영업이익이 증가하면서 이차에서 손실이 발생하지 않은 유일한 회사이기에 일회성요인 소멸로 올해 이익 증가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분석했다.

김고은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변액 부문의 경쟁력으로 최근 자본시장 상황에 수혜를 받고 있으나 변액종신 비중이 크지 않아 상위사 대비 보증준비금 민감도는 적다"고 진단했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영업외손익은 증시 호조에 따른 특별계정자산 성장으로 높은 성장을 보였으나 일반계정에서 투자자산 손상차손이 반영됐다"면서 "다만 일반계정에서 예상보다 손해율이 양호했던 점은 긍정적이고 미래에셋생명은 특별계정 시장에서 경쟁력이 크기 때문에 앞으로도 특별계정 위주의 성장 전략 고수가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