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 은평구와 투명 페트병 재활용 MOU 체결
블랙야크, 은평구와 투명 페트병 재활용 MOU 체결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1.02.2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ㅣ 비와이엔블랙야크
(왼쪽부터)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ㅣ 비와이엔블랙야크

비와이엔블랙야크는 "서울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의 재활용 활성화 사업 확대를 위해 은평구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19일 오전 서울 블랙야크 양재 사옥에서 블랙야크의 강태선 회장과 강준석 전무, 김미경 은평구청장, 김기봉 교통환경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블랙야크는 서울 은평구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로 친환경 의류 및 용품을 생산하게 된다. 이로써 강북구, 종로구에 이어 은평구까지 블랙야크는 서울시 3개 자치구와 협약을 맺으며 서울 지역에서 사용된 투명 페트병 수급 및 제품 생산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은평구는 주민들의 재활용품 분리 배출을 돕는 ‘은평그린모아모아’ 자원순환체계 구축 사업 통해 수거된 재활용품 중 고품질 투명 페트병을 선별해 블랙야크에 제공하고, 이 페트병으로 재탄생한 친환경 제품을 우선 구매한다.

강태선 회장은 “은평구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에서 블랙야크가 구축중인 국내 폐페트병 자원순환 모델에 동참해주고 있다”며 “이 행보에 힘을 실어주는 지역사회와 소비자, 그리고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해 앞으로 전국적인 자원순환체계 구축의 중추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블랙야크는 기존의 재생 폴리에스터 패션 상품이 수입 페트병 원료에 의존하고 있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 지자체, 기업들과 협력해 국내 폐페트병 재활용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를 활용한 티셔츠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으며, 올해는 자켓, 팬츠 등 다양한 제품 군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