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여성 사외이사 늘린다…기아·모비스·글로비스서 선임
현대차그룹 여성 사외이사 늘린다…기아·모비스·글로비스서 선임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2.1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여성 사외이사 선임에 나선다. 기아를 비롯한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가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기아는 다음달 22일 주주총회를 열고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19일 공시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책학부 정회원인 조 교수는 이번 안건이 통과되면 기아의 첫 여성 사외이사가 된다. 조 교수는 감사위원도 함께 맡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다음달 24일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첫 여성 사외이사 후보로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추천하는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강 교수는 기술 경영과 경영 혁신 분야에서 30년 가까이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로, 한국모빌리티학회 창립이사를 맡는 등 자동차산업에 대해서도 이해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 교수는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다음달 24일 주주총회에 윤윤진 카이스트대 건설·환경공학 부교수 겸 국토안전관리원 비상임이사를 사외이사인 감사위원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기로 했다.

이들 3사가 여성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ㅣ사진=연합뉴스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ㅣ사진=연합뉴스

현대차그룹 내에서 현대캐피탈(문효은 아트벤처스 대표이사)과 현대트랜시스(김현진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등에서 여성 사외이사가 활동하고 있기는 하지만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주요 계열사는 여태까지 한번도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 적이 없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누나인 정성이 이노션 고문은 사내이사이다.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여성 이사 선임이 필수 요소가 된 만큼 현대차를 포함해 그룹 내 다른 계열사로도 이 같은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는 2022년 8월 본격 시행될 새 자본시장법은 자산 2조원 이상 상장 법인의 이사회를 특정 성(性)으로만 구성하지 않도록 해 사실상 여성 이사 1인 이상을 포함하도록 했다.

현대차 등은 조만간 이사회를 거쳐 주총 안건을 확정하고 공시할 예정이다.

현대차의 경우 이번에 사외이사 6명 중 2명의 임기가 만료된다. 이들 2명 모두 감사위원이기도 하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직급보다 전문성을 고려한다는 취지에서 고영석 R&D 기획운영실장(상무)을 신규 사내이사로 추천했다. 상무급 임원을 사내이사로 추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성환 사장은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재경 담당인 배형근 부사장은 재선임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또 코로나19 상황을 우려해 이번 주주총회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하기로 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자투표제를 실시한다.

현대모비스는 작년과 같은 보통주 기준 4000원을 배당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해 4426억원의 자기주식을 매입하고 이중 625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현대모비스는 항공 모빌리티와 로봇 부품 제조·판매업을, 현대글로비스는 로봇의 제조, 수출입, 유통, 임대, 유지보수와 관련 서비스업을 각각 사업 목적에 추가한다고 공시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