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쿠팡 상장에 국내 이커머스 재평가...쿠팡·네이버 이어 SSG닷컴으로 재편될까
[이슈진단] 쿠팡 상장에 국내 이커머스 재평가...쿠팡·네이버 이어 SSG닷컴으로 재편될까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1.02.19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이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추진하면서 쿠팡 상장소식에 네이버를 비롯한 이커머스 사업을 하는 업체의 주가가 급등했다. 

15~16일에 네이버 주가는 7.5% 올랐고, 이마트 주가는 8.93% 상승했다. 네이버쇼핑과 SSG.COM의 가치가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네이버와 이마트의 주가는 각각 39만8000원, 18만3000원이다. 

쿠팡이 평가받은 가치에 비해 저평가돼 있다는 분석이 잇따라 나오자 매수세가 몰렸다. 새벽배송 업체 오아시스 대주주인 지어소프트는 16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쿠팡 상장에 국내 이커머스도 재평가를 받고 있는 모양새다. 

■ 네이버 쇼핑가치 재평가 이유는?

네이버쇼핑은 작년 기준 이커머스 점유율 17%를 기록했다. 13%인 쿠팡을 앞서는 수치다. 따라서 네이버 쇼핑부문이 현재 저평가 받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커머스 기업의 가치평가는 보통 GMV(거래액)를 기준으로 평가한다. 쿠팡의 현재 예상되는 가격을 21년 GMV로 나누면 1.0~1.7배로 아마존 대비 절반 수준이다. 네이버 쇼핑의 GMV는 지난해 27조원으로 쿠팡의 22조원을 25% 상회한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네이버 쇼핑부문은 외형 측면에서 쿠팡과 1위를 다투는 Top2 사업자이다"며 "자체 배송망 부재에 따른 쿠팡 대비 보수적인 할인을 가정하더라도 6조~18조(주당 4~10만원)의 기업가치가 더해져야 한다"고 분석했다.

업계에서는 자체적인 물류센터를 가지고 있는 쿠팡에 비해 네이버가 물류에서 열위에 있다고 평가한다. 따라서 쿠팡 대비 네이버 쇼핑부문의 할인율로 30~40%를 추산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쿠팡 가치 34조원에 보수적으로 40% 할인을 적용해, 네이버 쇼핑가치를 20조4000억원(+8조4000억원)으로 평가한다”며 “네이버의 목표가를 45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 SSG닷컴, 3강체제 굳히나

업계에서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쿠팡, 네이버 쇼핑, SSG닷컴의 구도로 재편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SSG닷컴은 지난해 총거래액이 3조9236억원으로 37% 증가했다. 올해는 22% 더 늘어난 4조8000억원이 목표로 하고 있다.

매출은 1조2941억원으로 전년 대비 53% 늘었고, 영업적자는 819억원에서 지난해 469억원으로 감소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쓱닷컴은 쿠팡과 유사한 B2C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으로 향후 5년 내 일 배송 물량을 3배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며 "최근 시장에서 거론되는 쿠팡의 밸류에이션 적용 시, 쓱닷컴의 적정 가치는 3~5조까지 상승한다"고 분석했다.

이마트를 기반으로 신선식품 경쟁력이 높은 것이 SSG닷컴의 강점이다. SSG닷컴의 지난해 식품 거래액은 약 2조원을 기록했다. 국내 식품 온라인 시장 점유율은 8%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는 온라인 전용상품 개발 및 데이터 통합·고도화를 통한 타킷마케팅으로 경쟁력을 더 높여갈 방침이다. 또한 오픈마켓으로 전환하여 상품 구색을 늘려갈 것으로 파악된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