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연임 '청신호' 켜지다
[CEO]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연임 '청신호' 켜지다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2.1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차기 회장 후보군에 포함되면서 연임에 청신호가 켜졌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 15일 회의를 통해 4명의 후보군을 발표했다. 내부 후보로는 김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디지털리테일그룹 부행장이 후보에 올랐다. 외부 후보로는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이 포함됐다. 앞서 회추위는 지난 1월부터 내부 인사 9명, 외부 인사 5명 등 14명의 후보군(롱 리스트)을 정해 내부적으로 검토했으며 이날 심층 평가를 거쳐 후보군을 압축했다.

회추위는 향후 이들 후보군을 상대로 심층면접 등을 거쳐 이달 안에 최종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김정태 현 회장의 임기는 3월 정기 주주총회까지로, 회추위는 주총 2주 전까지 새로운 회장을 확정해야 하는 만큼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 차기 회장의 인사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윤성복 하나금융지주 회추위 위원장은 "대표이사 회장 경영승계계획 및 후보추천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최종 후보군을 확정했다"며 "회추위는 최종 후보군 선정에 있어 하나금융그룹의 조직 안정을 꾀하기 위한 후보들을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금융권에선 '현직 프리미엄'을 가진 김 회장이 리스트에 포함된 것은 차기 회장 후보로 매우 유력해졌다는 시각이다. 

당초 지난 2012년 3월부터 회장직을 맡고 있는 김 회장은 대외적으로 "4연임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나금융그룹 안팎에서도 김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모드였다.  이는 유력한 차기 후보로 꼽히는 함 부회장이 법률리스크에 발목이 잡혀있는 상황과도 무관치않다. 

함 부회장은 채용 비리 사건에 연루돼 1심 재판이 진행 중이고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금융당국으로부터 연임이 제한되는 중징계인 '문책 경고'를 받았다. 현재 함 부회장은 징계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데 이어 행정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러한 '불투명한' 상황에서 금융당국의 수장들이 잇달아 하나금융 내부규정과 판단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분위기는 달라졌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김 회장의 연임이 가시화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김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면 금융그룹 최장수 CEO가 된다.

지난 18일 윤석현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 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의 김 회장의 4연임에 대한 질문에 대해 "이사회 규정에 따른 것이니까 우리가 뭐라고 하기는 어렵다.  다만 절차가 조금 더 투명하게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밝히면서 당국의 개입 문제는 일단락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지난 17일 회추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 보고에서 "금융지주 회장 연임은 원칙적으로 금융사 스스로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16일 열린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의 간담회 직후에도 "기본적인 것은 이사회와 회추위가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라며 "당국의 개입을 적절하지 않기에 그분들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성공적인 1, 2기 체제...3기체제 핵심은 글로벌·비은행 부문 강화

자료ㅣ하나금융지주
자료ㅣ하나금융지주

지난 2012년부터 김 회장은 하나금융의 수장으로서 1기와 2기 체제를 이끌며 외환은행 인수와 조직 통합이라는 거대한 업적을 세웠다. 

김 회장이 이끈 지난 12년간 하나금융 영업실적은 크게 개선됐다. 2013년 9340억원 안팎이던 순익이 불과 4년 만에 두배 가량 늘어 지주사 설립 이후 최초 2조원 시대를 열었다. 하나은행보다 큰 규모의 외환은행 인수합병(M&A)의 영향이다.

이후 하나금융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며 매년 역대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해 2조6372억원의 순익을 시현하면서 또 한번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김 회장의 3기 체제 핵심은 해외시장 확대와 계열사간의 협업을 통한 비은행 강화였다. 이는 그룹의 중장기 전략을 고려해 설정된 중점추진과제다. 

2019년 1월 하나금융그룹은 '사업부문제'라는 새로운 형태의 협업체제를 가동하면서 디지털·연금신탁·IB·WM·자본시장·글로벌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사업부문제를 더욱 전문화하고 강화하기 위해 부회장직을 1명에서 3명으로 늘리는 조직 재편을 단행했다. 김 회장은 신설되는 국내사업부문 부회장은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을 국외사업부문 부회장에는 이은형 전 중국민생투자그룹 총괄부회장을 선임했다. 당시 하나금융 측은 "부회장 인사는 책임경영체계 구축을 통한 그룹 경영의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와 사업역량 제고, 글로벌사업의 전문성 확보 및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를 통한 그룹 비전 추진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김 회장의 조직개편은 현재까지 괄목할 만한 성과를 도출했다. 책임경영체제와 사업부문제의 정착으로 은행과 비은행부문간 협업체제가 공고화됐고 비은행부문의 역할이 크게 강조되면서 비은행부문 계열사들의 실적이 눈에 띄게 성장했다.

그 결과 지난해 하나금투·캐피탈·카드의 순익은 4109억원, 1545억원, 177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46.6%, 174.4%, 64.5%나 증가해 비은행 부문 이익비중이 34.3%를 기록하면서 전년 24%대비 10.3%p 성장했다. 

이밖에도 베트남투자개발은행(BIDV) 인수를 통해 해외사업 부문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이를 통해 하나금융과 하나은행은 BIDV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사업 부문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2019년 인수 당시 장부가 기준 하나은행 연결재무제표에 BIDV 관련 영업이익 6조591억원과 순이익 4341억원이 인식됐고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영업이익은 4조6542억원, 순이익은 2873억원으로 집계됐다.

김 회장은 2020년 신년사에서 "베트남 최대 국영상업은행인 BIDV 투자는 글로벌시장을 개척 하기 위한 새로운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 회장은 오는 2025년까지 하나금융의 순익의 해외사업 비중을 4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해외사업 부문이 차지한 비중은 무려 21.7%다.

김 회장은 1952년 부산 출신으로 경남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나왔다.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해 신한은행을 거쳐 1992년 하나은행 창립멤버로 입행해 중소기업부장, 지방지역본부장, 가계고객사업본부 부행장을 역임했다. 이후 능력을 인정받은 김 회장은 2005년 하나금융 부사장, 2006년 하나대투증권 사장, 2008년 하나은행장을 거쳐 2012년 그룹 회장으로 선임됐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