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차기 회장으로 구자열 LS그룹 회장 내정
무협, 차기 회장으로 구자열 LS그룹 회장 내정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2.1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한국무역협회 제31대 차기 회장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내정됐다. 

무역협회 회장단은 19일 차기 회장으로 구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24일 무역협회 정기총회에서 의결을 거친 후 제31대 회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구 회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런던비즈니스스쿨을 수료했다. 

1978년 평사원으로 럭키금성상사(현 LG상사)에 입사, 15년 동안 전세계 무역현장을 두루 경험했고 1995년 LG증권(현 NH투자증권) 국제부문 총괄임원으로 일하는 등 국제 분야에서 커리어를 쌓아온 무역·금융 전문가다. 

공공 분야에서도 국가지식재산위원회 공동위원장, 발명진흥협회장 등의 활동을 통해 정부의 정책수립 및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과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 한준호 삼천리 회장, 구자용 E1 회장, 이민재 엠슨 회장, 오석송 메타바이오메드 회장, 이휘령 세아제강 부회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한진현 상근 부회장 등 21명이 참석했다.

김영주 회장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무역환경에 기민한 대응이 필요한 업계를 위해서는 경륜과 역량이 있는 기업인 출신을 추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차기 회장으로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추천했다. 

이에 회장단은 만장일치로 구자열 회장을 차기 무역협회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김영주 회장에게도 지난 3년간 무역협회를 이끌며 무역증진을 위해 헌신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회장은 무역업계 애로 해소와 코로나19 대응 지원, 우리기업의 신남방·신북방 진출 협력 강화, 스타트업-중견·대기업간 혁신 생태계 기반 조성 등의 업적을 이뤘다. 

특히 코로나19 시대 무역현장의 어려움과 글로벌 통상이슈 대응에 차별화 된 민관협력 모델을 제시하는 등 지난 3년간 무역협회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