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우버] 배달플랫폼으로 눈을 돌린 이유
[공유경제-우버] 배달플랫폼으로 눈을 돌린 이유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1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innovation village
출처: innovation village

신산업계 공유차량업계의 영향이 상당했지만 코로나로 다소 주춤하면서 타 플랫폼에 대한 능동적 모색이 필수로 거론되고있다. 단일 사업으로 장기적 경영을 담보하기에는 변수가 많기 때문에 다원적인 경영시도가 필요하다. 공유를 중심으로 기존 경영플랫폼의 다각화는 유동적인 신산업 시대에 즉각적인 대응역량을 뒷받침한다.

■배달 플랫폼 투자.. 경영난 회복 모색

공유차량기업 우버가 주춤했던 핵심사업을 뒤로하고 배달시장에 본격 나선다. 코로나로 공유차량의 매출이 절반 가까이 하락하는 반면 배달플랫폼이 각광받고 있는 만큼데 기존 모빌리티 사업을 살려 회복요인으로 삼을 계획이다.

지난 2일 CNN 등 외신들은 우버가 식음료 배달플랫폼을 인수했다고 전했다. 타 기업들의 음식배달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부가적인 식음료 및 주류 배달 플랫폼을 인수하면서 차별화를 모색하기도 했다.

우버가 이번 인수한 배달 스타트업은 방대한 식음료 및 주류 종류를 확보하고 있어 굵직한 유통업계들에 상품제공을 이어왔다. 코로나 장기화로 소비자들이 음식뿐만 아닌 식음료, 주류 상품에 대한 배달요구가 이어지면서 우버의 이번 인수는 배달시장의 또 다른 모색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터넷 상품구매 증가추세 속에서 우버의 식음료, 주류 배달플랫폼은 소비자들에 즉각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강점을 지닐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의 모빌리티 사업이 가지는 이동성이 배달플랫폼의 역량을 더욱 견인하면서 사업 시너지효과도 주목되고있다.

출처: retaildetail
출처: retaildetail

■공유와 배달.. 경영 유연성 요구돼

우버는 기존 핵심사업이었던 차량공유라는 이동성에 배달기능을 더하고 있다. 모빌리티 플랫폼의 극대화가 유통계까지 뻗어나가면서 산업 간 흐릿한 경계선은 유연성을 요구하고 있다.

더 이상 국한된 사업은 예측할 수 없는 변수로 인해 시장경쟁력을 보장할 수 없다. 업종간 단순 경쟁이 아닌 공통분모 형성은 사업 시너지를 창출한다.

우버 측은 “이번 식음료, 주류 배달플랫폼 인수는 사람들의 편리성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이라며 “코로나를 거치면서 산업계는 환경흐름에 따른 모색변화를 겪고있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 모빌리티 시장에만 집중한 것은 오히려 경영손실을 초래했다”며 대내외적 환경요인이 고려되는 경영을 시사하기도 했다.

배달 플랫폼 확장으로 코로나 여파를 줄여가고 있는 우버는 올해도 언택트 시장에 맞춘 경영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래 핵심기술이자 우버의 주요 역량으로 평가받고 있는 자율주행 개발도 병행할 계획이다.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무인 자율주행기술의 활용 가능성도 높기 때문이다. 초기의 사업분야에만 국한된 단일개념의 경영이 도태되는 시대 속에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함께 유동적인 사업모색은 필수적이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