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김범수 의장의 기부로 더 나은 세상이 되려면
[기자수첩] 김범수 의장의 기부로 더 나은 세상이 되려면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1.02.17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최근 통큰 기부를 결정했다. 기부금액은 그의 자산의 절반, 약 5조원에 달한다. 그동안 수많은 대기업의 총수들이 증여세, 상속세 등의 조세포탈로 법원 포토라인에 서던 모습과는 대조되는 행보다. 상장사 순이익 기준 100대기업 기부금은 1조1545억원이다. 김 의장은 100대기업이 합친 기부금 보다 4배 이상 많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는 셈이다.

김 의장은 코로나19 이후 더 심해진 ‘격차’ 문제에 관심이 많다고 한다. 코로나19로 여성·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은 더 큰 피해를 입었다. 일자리 회복이 일부 진행되더라도 이들 계층의 회복은 느리게 나타난다. 통계청 ‘1월 고용동향’에서 상용직은 취업자가 3만6000명 증가했지만 임시직·일용직은 각각 56만3000명, 23만2000명 감소했다.

고용시장 격차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근본적인 문제는 대기업에 집중된 경제력이다. 이는 중소기업간의 격차를 심화시킨다. 300인 미만 중소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총액은 313만9000원으로 상용근로자 300인 이상 대기업(535만6000원)의 58.6%에 그친다. 미국·일본·프랑스에선 이 비율이 69~73%이다. 

특히 5인 미만 소기업 직원은 대기업 직원의 33%밖에 되지 않는다. 미국, 일본, 프랑스는 각각 79%, 65%, 59%에 달한다. 또한 대기업일수록 비정규직 노동자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사용한다. 작년 기준 1000명 이상 대기업 노동자 가운데 비정규직은 전체 40%로 300인 이상 기업 평균인 38%보다 높다. 

사회의 많은 문제가 빈부격차에서 온다. 코로나19 시대에는 빈부격차가 교육격차로까지 이어졌다. 어린 시절 여덟 식구와 단칸방에 살던 김범수 의장은 이전부터 장학과 교육 사업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김범수 의장이 사회적 책임에 공감하는 모습을 상속받은 재벌가 총수들은 본받을 필요가 있다. 

워렌버핏, 빌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등 미국 기업가들은 재산의 90% 이상을 기부했다. 미국 부호들의 기부 문화가 활발한 이유를 자수성가한 사람들이 많은 것에서 찾기도 한다. 자수성가했기 때문에 사회의 부족한 부분에 공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기부문화가 활성화 되지 않은 이유를 부족함 없이 자란 상속형 부자가 많은 것에서 찾을 수도 있다.

다행히도 김범수 의장처럼 우리나라에 최근 자수성가 부자들이 많이 생겼다. 2005년만 해도 상위 50대 부자 중 자수성가한 기업인은 14%로 7명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재벌 오너 2~3세들이었다. 하지만 2020년 기준 상위 50대 부자 중 자수성가형이 차지하는 비중은 48%를 차지했다. 하지만 선진국과 비교하면 갈 길이 멀다. 미국의 상속형 부자 비율은 30.0%, 일본은 36.0%에 불과하다. 

누군가는 '개천에서 용나는 시대는 끝났다'며 절망밖에 없다고 한다. 절망을 선택하면 그 끝은 죽음뿐이다. 절망을 종용하는 사회는 죽은 사회다. 인간은 희망으로 살아간다. 사회에서 희망을 선택하게끔 해야 한다. 고용격차가 줄어들고 자수성가 비율이 높을수록 희망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많아질 것이다. 기부가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쓰여졌으면 한다.

‘내가 태어나기 전보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는 김 의장의 카카오톡 상태메시지라고 한다. 그의 기부로 희망을 선택하는 이들이 많아져 더 나은 세상이 되길 바라본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