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채 10년물 금리 상승에도 하반기까지 주가 강세"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 상승에도 하반기까지 주가 강세"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2.1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투자증권은 17일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상승세를 보임에도 하반기까지 주가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일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1.3%를 넘어서면서 저금리로 인한 유동성 장세의 종료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강대석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000년 이후 미국 S&P500지수와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의 상관계수는 -0.81로 매우 높은 음의 상관관계"라면서 "그러나 그것이 곧 현재 금리의 상승도 주가에 불리할 것이라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금리 상승 배경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인가 경기 활황에 따른 유동성 조절인가 여부에 따라 주가의 반응은 달랐다"며 "현재 금리 상승 국면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배경이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강 연구원은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나 QE 축소(테이퍼링) 논의가 시작될 때까지는 주가 흐름은 긍정적일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적어도 유동성 축소 논의가 시작될 가능성이 있는 올해 하반기까지 주가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