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환경부와 녹색채권 활성화 협약
KB국민은행, 환경부와 녹색채권 활성화 협약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2.1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 환경부와 녹색채권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허인 KB국민은행장 등 채권 발행기관 및 외부검토기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참여기관들은 이번 업무협약식을 통해 ▲녹색채권 시장의 활성화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목표 실현에 기여 ▲녹색채권의 환경개선 효과 제고를 도모한다.

국민은행은 채권 발행기관으로서 녹색채권 발행, 자금의 관리, 사후보고 등을 할 예정이다. 또 국민은행은 1분기 내 1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해 풍력,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이번 녹색채권 활성화 협약을 계기로 더 큰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친환경 녹색금융 확산과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지난 2018년 10월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3억달러 규모의 지속가능채권 발행했다. 또 지난해 4월 발행한 5억달러 규모의 선 순위 지속가능채권은 국내 최초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지원 목적의 글로벌 공모채권으로 해외 투자자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